메뉴 건너뛰기

Maeripinside

BLO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_01.jpg

 

 

포르쉐 브레이디드 방식 카본 휠은 강력한 파워의 럭셔리 스포츠카 '911 터보 S 익스클루시브 시리즈'의 옵션 사양으로 제공된다.

 

특유의 블랙 컬러가 감도는 첨단 기술 소재인 탄소는 투명한 광택 보호막과 함께 한층 더 돋보이는 외관을 자랑한다.

 

새로운 카본 휠은 알로이 휠보다 8.5kg 가벼워 중량은 20% 감소했지만 강도는 오히려 20% 더 높아졌다. 스프링 하중량 감소로 타이어의 노면 접지력이 향상되었고,

 

마찰 시 발생하는 종력과 횡력을 완벽히 흡수하도록 최적화되었다. 또한, 더욱 낮아진 회전 질량으로 가속과 제동 시 모두 탁월한 반응성을 선보이며,

 

향상된 주행 역학과 즐거운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한다.

 

 

p_02.jpg

 

p_04.jpg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 carbon fibre reinforced polymer)만을 사용해 제작된 경량 휠은 기본적으로 두 가지 구성요소를 포함하고 있다.

 

먼저, 탄소 섬유 직물로 제작되는 휠 센터는 200가지 이상 개별 부품들의 절단 및 조립 과정을 거친다.

 

두 번째 구성 요소인 림 베이스(rim base)는 직경이 약 9미터에 달하는 세계 최대 탄소섬유편조기(carbon fibre braiding machine)로 제작한 브레이디드 탄소 섬유로 만들어졌다.

 

휠 센터는 브레이디드 방식으로 림 베이스에 통합 마감되며, 조립된 휠은 고압력과 고온 환경에서 수지 함침과 예비경화(pre-hardened) 과정을 거치게 된다.

 

완성된 휠은 고온에서 경화된 후 오랜 냉각 과정을 거치며, 휠에 중앙 잠금 장치가 삽입되고 마지막으로 투명 광택의 보호막 처리가 이뤄진다.

 

 

p_05.jpg

 

p_03.jpg

 

 

신형 카본 휠은 2018년부터 포르쉐 911 터보 S 익스클루시브 시리즈(프런트 액슬: 9Jx20), (리어 액슬: 11.5Jx20)에 옵션으로 이용 가능하며,

 

독일 시장 내 판매가격은 VAT 포함 15,232 유로다. 한편, 지난 6월 전세계 최초 공개된 포르쉐 '911 터보 S 익스클루시브 시리즈' 는 500대 한정 모델로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는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아이프레임 그랜저 IG 번호판을 장착 못해 박스 째 트렁크에 보관 중이심?


 

- 난 절대적 기계치이기 때문에 절대 할 수 없다고 자포자기하심?

 

 

이런 분들을 위해 친절한 영상 장착 설명서를 공개한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640D_01.jpg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가 기존 모델에 역동성을 강조한 M 스포츠 패키지에 최고급 파츠를 추가한 '640d xDrive M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션' 모델을 출시했다.

전세계 300대 한정으로 생산된 이번 모델은 국내에서 특별히 200대가 판매될 예정이며, 나머지 100대는 주로 독일, 영국, 캐나다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의 경우, 6시리즈 글로벌 판매 순위 4위, 그리고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시장인 점이 높게 평가되었다.

640d xDrive M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션의 외관에는 20인치 더블 스포크 703M 휠, 카본 파이버 미러캡과 새로운 소닉 스피드 블루 컬러가 적용되어 한정판 모델의 특별함을 구현했다. 인테리어 역시 BMW가 제공하는 가장 고급스러운 시트 소재인 인디비주얼 메리노 가죽으로 편안함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고, 카본 파이버 인테리어 트림과 기어 셀렉터, 익스클루시브 풀루어 매트 등 최고급 내장옵션이 적용됐다.

추가적으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BMW 드라이빙 어시스트 플러스(Driving Assist Plus)도 적용되어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640D_03.jpg

 

640D_02.jpg

 

640D_05.jpg

 

640D_06.jpg

BMW 640d xDrive M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션의 국내 판매 가격은 1억 2,730만 원이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클래스는 1951년 최초로 선보인 이후 ‘최고가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철학을 가장 명확하게 보여주며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시장을 선도해왔다. 현재까지 전세계 총 400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세계 최고의 럭셔리 세단으로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있다.

 

2017년 4월 상하이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 공개된 6세대 S-클래스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S-클래스는 한층 더 진화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시스템, 새로운 파워트레인,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성을 제공하는 첨단 기능의 조화로 출시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업그레이드 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Intelligent Drive)시스템은 진정한 자율주행 구현을 향한 반자율 주행 보조 기술로 궁극적으로는 무사고 주행을 지향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비전을 실현하고자 한다.

 

새로운 파워트레인도 함께 선보인다. 더 뉴 S-클래스에는 새롭게 개발된 직렬 6기통 디젤 엔진과 업그레이드 된 V8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 등 뛰어난 성능과 향상된 효율성을 자랑하는 엔진들이 탑재된다.

 

양산차 중 세계 최초로 적용되는 에너자이징 컴포트 컨트롤(ENERGIZING comfort control)은 탑승자의 기분과 취향에 따른 온도 조절, 마사지, 앰비언스 라이팅 등의 기능을 모두 연계해 조절함으로써 최상의 편안함과 안락함을 제공한다.

 

 

S_01.jpg

 

또한, 프리미엄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Mercedes me connect)’를 기본 탑재하여 차량 정보와 상태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음은 물론 응급 상황 지원 및 컨시어지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차세대 멀티빔 LED(MULTIBEAM LED), 업그레이드 된 매직 바디 컨트롤(MAGIC BODY CONTROL) 서스펜션 등 더 뉴 S-클래스에 적용되는 다양한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은 세계 최고의 럭셔리 세단으로서의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한다.

 

S_02.jpg

 

S_03.jpg

 

벤츠 코리아 더 뉴 S-클래스의 라인업 및 국내 판매 가격은 S 350 d 4MATIC 1억 4,550만 원, S 400 d 4MATIC Long 1억 6,650만 원, S 450 Long 1억 6,850만 원, S 450 4MATIC Long 1억 7,350만 원, S 560 4MATIC Long 2억 150만 원, 메르세데스-AMG S 63 4MATIC+ Long 2억 1,850만 원, 메르세데스-AMG S 63 4MATIC+ Long 퍼포먼스 에디션 2억 5,050만 원,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MATIC 2억 4,350만 원이다.

 


 

 

큰 맘 먹고 '쏘나타'도 샀다.

 

 

뉴 라이즈까지 붙은 '초 신상'을 샀다.

 

 

실내에 모니터도 있어줘야 한다는 여친 말에 70만 원을 들여 '7인치 오디오'도 샀다.

 

 

제길슨~~~ 근데 내비게이션이 안된단다.

 

 

근데 70만원짜리 모니터야 왜 미러링은~~~~ 유선인거냐~~~ ㅠㅠ

 

 

 

 

날도 더운데 내 애마가 내비게이션 문제로 날 괴롭힌다면

 

 

 

아이머큐리 쏘나타 뉴 라이즈 전용 셋톱 내비게이션 들여가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근 내비게이션 마감재 시장에서 핫 이슈로 급부상한 아이프레임 올 뉴 모닝 9인치 전용 마감재 소개 영상입니다.

 

아주 이쁘게 잘 만들어졌네요 ^^ 그럼 감상해보시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40_01.jpg

 

지금으로부터 30년 전인 1987721, 현재는 페라리 박물관이 위치한 장소인 마라넬로 시민회관(Civic Centre)에서 페라리 F40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페라리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F40은 창립자 엔초 페라리의 유작으로 당시 페라리의 최신 기술이 도입된 동시에 일반 도로에서 주행 가능한 레이싱카를 만들고자 하는 페라리의 초심을 담은 모델이다. 308 GTB 288 GTO 에볼루치오네(Evoluzione)를 기반으로 개발된 F40은 디자인과 성능 두 가지 측면에서 시대를 대표하는 상징이자 페라리 컬렉션의 명작으로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

 

30년 전 F40 개발이라는 스페셜 프로젝트를 이끈 에르마노 본피리오리(Ermanno Bonfiglioli)와 피닌파리나의 디자이너 레오나르도 피오라반띠(Leonardo Fioravanti), 그리고 테스트 드라이버 다리오 베누찌(Dario Benuzzi)F40의 출시 30주년을 맞이하여 당시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f40_05.jpg

 

f40_03.jpg

 

 

f40_02.jpg

 

 

f40_06.jpg

 

 

f40_08.jpg

 

 

F40은 현재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마라넬로 페라리 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페라리의 혁신적 진화를 이룬 페라리 모델 전시회 ‘Under the Skin’에서 전시 중이다.

 

 

f40_07.jpg

 

 

프로젝트의 수장이자 슈퍼차져(supercharged) 엔진 부분의 책임자 에르마노 본피리오리721일을 절대 잊을 수 없다며 30년 전을 회고했다.

 

“F40의 발표는 이전에 해보지 못한 특별한 경험이었다. F40이 공개됐을 때 말 그대로 우레와 같은 박수소리가 울려 퍼졌다. 엔초 페라리와 가까운 관계자 몇몇을 제외하고는 공식 발표 전까지 아무도 F40을 보지 못했다. 모델 개발과 테스트 과정 역시 베일에 가려져 있었는데, 이는 굉장히 특수한 경우였다. 혁신적인 디자인 변화 역시 충격적이었으며, 구동장치와 차체의 개발 완료 기간이 13개월에 불과했다는 점 또한 매우 이례적이었다. F 120 A 엔진 프로젝트 디자인은 19866월에 시작되었다. 478마력의 8기통 트윈터보 엔진은 288 GTO 에볼루치오네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지만 다른 여러 부분에는 혁신적인 변화를 주었고, 이를 통해 페라리는 최고 속도 320 km/h를 실현하는 첫 모델을 만들어냈다. 우리가 가장 중시한 부분은 엔진오일통, 실린더 헤드 커버, 흡기 매니폴드(Intake manifolds) 등 마그네슘 사용 부품을 전반적으로 늘려 엔진의 무게 감량에 최대한 집중하는 것이었다. 특히 기어박스 벨 하우징(gearbox bell-housing)까지 마그네슘을 사용했는데 알루미늄 합금에 비해 5배나 비싸 이후 제작된 양산형 모델에는 사용되지 못했다. 이는 F40만의 차별화된 특징 중 극히 작은 예에 불과하다

 

고 말했다.

 

 

레오나르도 피오라반띠는 과거 엔초 페라리가 직접 288 GTO 에볼루치오네를 위해 영입했던 피난파리나의 디자이너다.

 

규제 문제로 인해 양산되지 못한 이 실험적인 모델에 대해 엔초 페라리가 내게 의견을 물었을 때, 나는 한 명의 아마추어 레이서로서 이 프로토타입의 650마력이라는 놀라운 성능 앞에서 열정을 감출 수 없었다. 당시 그는 처음으로 진정한 페라리(True Ferrari)’를 만들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엔초 페라리를 포함해 우리 모두는 이 모델이 그의 유작이 되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우리는 곧바로 작업에 착수했다. 당시 윈드 터널에서의 집중 연구를 통해 공기역학을 최적화했고 페라리 역사상 가장 강력한 로드카 F40에 적합한 공기역학 효율지수를 구현해냈다. F40의 디자인은 성능과도 직결되는데 아주 짧은 오버행을 지닌 낮은 보닛, NACA 스타일의 통풍구와 동료인 알도 브로바로네(Aldo Brovarone)가 직각으로 설계한 리어 스포일러 등이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F40의 성공을 견인한 가장 큰 이유를 한 가지만 꼽자면 스피드, 경량, 퍼포먼스 등 기술적인 면을 접목한 F40의 라인이라고 말하고 싶다.”

 

고 감회를 밝혔다.

 

 

페라리의 오랜 테스트 드라이버인 바리오 베누찌

 

첫 번째 프로토타입 차량은 핸들링(Handling)이 좋지 않았다. 엔진의 파워를 로드카와 같이 조종할 수 있게 하기 위해 터보 차져, 브레이크 시스템, 충격 흡수 장치와 타이어에 이르기까지 차의 모든 부분에 대해 수없이 많은 시험을 진행했다. 그리고 마침내 뛰어난 공기 역학적 하중(aerodynamic load)과 고속에서의 높은 안정감을 이뤄냈다. F40의 또 다른 중요한 특징은 강화 케블러 패널로 만들어진 관으로 된 철골 구조이다. 이를 통해 F40은 당시의 다른 차량에 비해 비틀림 강도(torsional rigidity)3배 이상 강했다. 또한 주로 복합재료로 구성된 차체는 이 차의 중량을 1100kg까지 줄일 수 있었다. F40은 정확히 우리가 원했던 차다. 파워 스티어링, 동력 브레이크 그리고 특별한 전자 장치가 없어 드라이버의 운전 실력과 집중력이 필요하지만 이를 통해 운전자는 아주 특별한 운전 경험을 할 수 있다. F40의 운전 정확성, 노면 유지 성능, 제동력, 가속도는 로드카 중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고 자신할 수 있다.”

 

고 소감을 밝혔다.


조회 수 1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_01.jpg

 

현대자동차(주)가 (주)에스.엠.엔터테인먼트(S.M.Entetainment, 이하 SM)와의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로, 가수를 비롯한 연예인들이 차량 안에서 방송을 진행할 수 있는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Solati Moving Studio)'를 공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라는 현대자동차의 기업 비전 하에 단순한 이동 수단에 집중되었던 '자동차'의 역할을 삶의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한다는 취지 아래 진행됐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다른 산업에 속한 현대자동차와 SM이 '창조와 혁신을 통해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는 동일한 비전을 공유한 장기 프로젝트의 첫 시작으로 그 의미가 깊다.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는 '사용자 중심의 안전한 방송 스튜디오'를 목표로 고성능 카메라, 음향, 조명 장비를 탑재했고, 제작자 전용 시트와 편집 장비 등을 마련해 이동 중에도 안정적인 방송 촬영과 편집이 용이하게 제작됐다.

 

h_02.jpg

 

쏠라티는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된 안락한 승차감 ▲넉넉하고 편안한 실내공간을 자랑하는 차량으로, 현대자동차는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에 고급 차량용 나파 가죽과 리얼 메탈 소재를 활용한 인테리어를 더해 차량을 완성했다.

또한 차량의 높은 품질을 위해 ▲사내 디자인 전문 연구원 ▲전문 디자인 업체 ▲영국 자동차 전문 방송 '탑기어(Top Gear)' 소속 음향 및 조명 담당자 ▲SM 소속 연예인 등이 제작 과정에 참여했다.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는 다음 달 SM 측에 전달돼 소속 연예인들의 방송 촬영 등에 활용되며, 해당 영상은 각종 온라인 미디어 채널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h_03.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_01.jpg

 

롤스로이스 모터카가 '위대한 8대의 팬텀(The Great Eight Phantoms)' 전시회에서 공개될 뉴 팬텀의 티저 이미지와 마지막 3대의 클래식 팬텀을 공개했다.

 

뉴 팬텀은 오는 7월 27일 오후 9시(현지 시간) 런던 본햄스 경매장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공개 장면은 'greatphantom' 마이크로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될 예정이다.

 

이를 기념해 열리는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회는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개최된다.

 

롤스로이스는 뉴 팬텀 공개와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에 앞서 역사적인 8대의 팬텀과 그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공개된 3대의 팬텀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팬텀 VI 스테이트 리무진(State Limousine)'과 이슬람교의 영적 지도자 아가 칸(Aga Khan) 3세의 '팬텀 VI',

 

그리고 굿우드 공장에서 최초로 제작된 '팬텀 VII' 1호다.

 

P_02.jpg

 

'팬텀 VI 스테이트 리무진'은 현 영국의 국왕 엘리자베스 2세의 즉위 25주년 기념식인 '실버 주빌리 (Silver Jubilee)'를 위해 특별 제작된 팬텀 VI 모델이다.

 

영국 자동차 제조 무역협회(Society of Motor Manufacturers and Traders)는 1977년 여왕의 즉위 25주년을 맞아 맞춤 제작된 팬텀 VI를 공식 의전차량으로 기증했다.

 

'팬텀 VI 스테이트 리무진'은 2011년 이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의 성대한 결혼식 퍼레이드에 그 모습을 다시 드러내기도 했다.

 

코치빌더 파크 워드(Park Ward)가 특별 제작한 '팬텀 VI 스테이트 리무진'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팬텀 VI보다 높은 지붕이다. 지붕이 높아지면서 측면 창문은 더욱 커졌고,

 

이를 통해 사람들은 팬텀VI에 탑승한 왕족들을 더 잘 볼 수 있었다. 여왕 탑승 시에는 환희의 여신상 대신 영국 왕실의 마스코트인 용과 싸우는 성 조지의 동상이 부착되며,

 

차량 앞 유리 상단에는 여왕의 문장(Queen's Shield)과 깃발을 달 수 있는 받침대가 맞춤 제작됐다.

 

차량의 외관 역시 영국 왕실을 상징하는 로열 클라렛(Royal Claret)과 블랙 리버리(Black Livery) 컬러로 도색됐다.

 

P_04_01.jpg

 

아가 칸 3세는 이슬람교 시아파의 한 갈래인 니자리 이스마일(Nizari Ismaili) 파의 영적 지도자이자 국제 연합(UN)의 전신인 국제 연맹 의장직을 1937년부터 1938년까지 맡았던

 

위대한 정치가다. 그는 동시에 무수히 많은 경주마 대회에서 우승한 스포츠 스타이기도 했다. 오직 최고의 것만을 추구한 그는 전 세계의 왕족과 국가 수장을 위해

 

오직 18대만 생산된 '팬텀 IV'를 소유한 사람 중 하나였다.

 

P_03.jpg

 

P_04.jpg

 

코치빌더 후퍼(Hooper)에 의해 제작된 아가 칸 3세의 '팬텀 IV'은 고전적인 클래식카, 세단카 드 빌(Sedanca de Ville) 스타일의 유려한 라인을 자랑한다.

 

차량 내부는 럭셔리 차량용 가죽 전문 가공업체 코놀리(Connolly)가 제작한 붉은색 최상급 가죽으로 꾸며졌다. 뿐만 아니라, 그의 고급스러운 취향을 말해주는

 

녹음기 딕타폰(Dictaphone)과 피크닉 세트, 아카 칸 3세의 문양이 새겨진 거울과 은제 머리빗 등도 내장돼 있다.

 

P_07.jpg

 

롤스로이스의 새로운 공장 굿우드에서 제작된 최초의 팬텀은 2003년 1월 1일에 세상에 처음 공개됐다. 그 해 4월, '팬텀 VII' 1호 모델은 호주 시드니에 거주하는

 

고객을 위해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호주 퍼스로 운송됐다.

 

놀라운 사실은 굿우드 최초로 팬텀이 육로를 통해 고객에게 전달됐다는 점이다. 퍼스에서 출발한 팬텀은 눌라버 평원(Nullarbor Plain)과 애들레이드,

 

빅토리아와 그레이트 오션 로드(Great Ocean Road) 지나는 7,242km 대장정 끝에 목적지인 시드니 하버 브릿지에 도착했다.

 

'팬텀 VII' 1호 모델의 주인은 차량을 전달받기까지 매일 굿우드로부터 차량 상태에 대한 정보를 전달받았으며, 차량은 호주 사막 지역의 모래 폭풍으로 인해 환희의

 

여신상 수납 기능에 이상이 생긴 것을 제외하고는 단 한 번의 고장도 없이 완벽한 상태로 배송되었다.

 

P_06.jpg

 

현재까지 최상의 상태로 보존되고 있는 최초의 굿우드 팬텀은 2003년 차량을 구입했던 당시 고객이 소유하고 있으며,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회를 위해 14년 만에 다시 영국으로 돌아왔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_02.jpg

 

'더 뉴 쏘렌토'는 14년 8월 출시된 '올 뉴 쏘렌토'의 부분 변경(페이스 리프트) 모델로 '한층 더 강화된 급이 다른 SUV(Over the Upper Class SUV)'를 표방하고 있다.

주행 성능, 내외장 디자인, 안전/편의 사양 등 상품성을 강화하면서 기존 '올 뉴 쏘렌토'의 장점은 그대로 계승해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한 것이 '더 뉴 쏘렌토'의 특징이다.

'더 뉴 쏘렌토'는 동급 최초로 ▲8단 자동 변속기 탑재 ▲R-MDPS 적용 ▲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 내 '스마트 드라이브 모드' 추가 등을 통해 최고의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국산 중형 SUV 최초 8단 변속기(2.2 디젤 / 2.0T 가솔린 모델)를 탑재해 13.4km/ℓ의 동급 최고 연비(2.2 디젤 모델 / 18인치 타이어 기준)를 확보하는 동시에 가속 및 NVH 성능 향상과 부드러운 주행감성을 구현해냈다.

또한 중형SUV의 차체크기와 주행성능에 최적화된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R-MDPS)'을 동급 최초로 전 트림 기본 적용해 민첩하고 부드러운 스티어링 성능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운전자의 주행습관에 따라 컴포트/스포츠/에코 모드를 자동으로 변경해주는 '스마트 드라이브 모드'(2.2 디젤 / 2.0T 가솔린 모델)를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에 추가해 최적의 주행모드를 제공한다.

'더 뉴 쏘렌토'는 내외장에 세련미와 고급감을 더해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우선 전면부는 ▲핫스탬핑 라디에이터 그릴 ▲Full LED 헤드램프 ▲LED 턴 시그널 ▲아이스큐브 LED 포그램프 적용으로 선명한 이미지를 강조하고 세련됨을 더했다.

후면부는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트윈팁 머플러(2.0 디젤 / 2.2 디젤 모델) 등 포인트를 추가해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강화했다.

또한 ▲19인치 크롬 스퍼터링 휠을 포함한 3종의 신규 휠을 적용해 외장 디자인의 고급스러움을 한층 더 부각시켰다.

기존 쏘렌토 고객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던 내장 디자인은 ▲브릭 브라운 컬러를 신규 적용하는 한편 ▲쏘렌토 전용 4스포크 / 반펀칭 스티어링 휠 ▲고급형 기어노브 ▲다이아몬드 퀼팅 가죽 시트 ▲리얼 스티치 차명 자수 적용 시트 등 섬세한 디테일 추가로 고급스러움을 더해 고객에게 더 큰 만족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더 뉴 쏘렌토'는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안전사양과 디테일한 편의사양을 추가해 고급 감성을 확보했다.

안전성 강화를 위해 국산 중형 SUV 최초로 주행차로 이탈시 조향을 보조해주는 ▲차로이탈방지 보조시스템(LKA)을 탑재했다.

이와 함께 운전자의 피로/부주의한 운전 패턴 판단 시 휴식을 권유하는 경고음과 메시지를 송출하는 ▲운전자 주의 경고 (DAW), 스티어링 휠의 움직임에 따라 헤드램프가 회전해 야간 주행 시 시야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 ▲다이내믹 밴딩 라이트(DBL) 등 첨단 안전사양을 추가했다.

또한 운전자의 체형에 따라 시트를 확장시킬 수 있는 ▲운전석 전동 익스텐션 시트를 동급 최초로 적용하는 한편 ▲운전석 4WAY 럼버 서포트 ▲무선 충전 시스템 ▲T-MAP 미러링크 등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사양도 적용했다.

 

s_03.jpg

 

'더 뉴 쏘렌토'는 전장 4,800mm, 휠베이스 2,780mm, 트렁크 용량 660ℓ(5인승 기준)로 경쟁사 대형SUV 수준의 압도적인 사이즈를 자랑한다.

또한 마력 202hp, 토크 45.0kg·m(2.2 디젤 모델 기준)로 동급 최고 수준의 출력을 유지하며 기존 모델의 장점을 고스란히 이어받았다.

아울러 R-MDPS, 핫스탬핑 라디에이터 그릴, 트윈팁(2.0 디젤 & 2.2 디젤 모델) / 싱글팁(2.0T 가솔린 모델) 머플러를 전 트림 기본 적용하는 등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면서도 가격은 동결하거나 인상을 최소화했다.

특히 고객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2.0 디젤 프레스티지 / 노블레스 트림의 경우 고급형 스마트키, 프로젝션 포그램프, 5인치 오디오 등 상품성을 강화하면서도 가격은 동결했다.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더 뉴 쏘렌토'의 판매가격은 ▲2.0 디젤 모델이 2,785만원~3,350만원 ▲2.2 디젤 모델이 2,860만원~3,425만원 ▲2.0T 가솔린 모델이 2,855~3,090만원이다. (5인승, 2륜구동 기준)

'더 뉴 쏘렌토'는 2.0 디젤과 2.2 디젤 모델은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노블레스 스페셜 등 4개 트림으로, 2.0T 가솔린 모델은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등 2개 트림으로 각각 운영된다.

이와 함께 '더 뉴 쏘렌토' 구매 고객은 신규 컬러인 ▲리치 에스프레소를 포함해 ▲스노우 화이트펄 ▲오로라 블랙펄 ▲실키 실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그래비티 블루 등 6가지 외장 컬러와 ▲블랙 원톤 ▲브릭 브라운 컬러 패키지 등 2가지 내장 컬러를 각각 선택할 수 있다.

한편 기아차는 자체 튜닝 브랜드인 튜온을 통해 블랙 / LED / 성능 등 3가지 패키지를 선보이며, '블랙 패키지' 선택 시 유광 블랙 컬러의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루프랙, 19인치 알로이 휠 등을 장착 할 수 있다.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Q30 아트카 제작은 김종화 작가(KIMTACO)가 참여했다. 그는 최초의 인쇄기법인 목판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일러스트 작가다.

 

 

‘City Wave’는 Q30의 역동적인 성능과 도시적인 디자인이 주는 느낌을 모티브로 이어 그려 나가는 상상화로 디자인과 성능을 모두 갖췄다는 의미에서 ‘심장과 뇌’를 모티브로 삼았다.

 

 

그는 심장과 뇌가 만나 만들어진 Q30은 인피니티의 ‘Born To Challenge’를 의미한다고 표현했다.

 

 

특히 Q30의 부드러운 유선형 라인과 볼륨감에서 물의 흐름을 느낀 후 물살 안에서 헤엄치는 날쌘 돌고래의 이미지를 Q30 차량 측면에 표현했다.

 

 

Q30 아트카 ‘City Wave’는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코엑스 D홀에서 열리는 ‘2017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i30_01.jpg

 

 

이번 전시에는 아트카 외에도 유명 아티스트들이 Q30을 모티브로 제작한 다수의 일러스트레이션 작화를 선보인다.

 

 

이희나 작가(heena)의 ‘모어 댄 파라다이스(More than Paradise)’는 빡빡한 빌딩 숲을 가로지르며 편안하게 달리는 Q30의 모습을 연출,

 

 

바쁘고 지친 현대인들의 일상 속 휴식처와도 같은 Q30을 표현했다. 박하나 작가(eyesofwildcat)는 배우 제임스 딘(James Dean)과 Q30의 만남을

 

 

상상한 팝아트적 감성의 카툰 일러스트를, 김성룡 작가는 빠르고 안전한 퍼포먼스로 도심 속 공간을 누비는 아이코닉한 Q30의 모습을 도면의 패턴으로 표현했다.

 

 

i30_02.jpg

 

i30_03.jpg

 

i30_04.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재규어 고성능 콤팩트 SUV E-PACE가 15미터 점프한 상태에서 270도로 차체를 뒤트는 '배럴 롤'을 성공시키며 세계 기네스북에 올랐다.

민첩성, 정밀성 등의 우수한 퍼포먼스를 보여준 이번 기네스북은 재규어가 4개 대륙에서 25개월 동안 진행한 혹독한 E-PACE 테스트의 최종 관문이었다. 이를 통해 E-PACE는 재규어의 명성에 걸맞은 예술적 성능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5인승 컴팩트 SUV인 E-PACE는 스포츠카의 디자인과 성능을 갖춘 4륜 구동이다. 재규어만의 특징인 주행 다이내믹스와 실용적인 디자인 및 최첨단 기술이 재규어 브랜드의 스포츠카 DNA에 결합된 것이다.

 

E-PACE는 순수 전기차인 I-PACE 컨셉카와 2017년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된 재규어 F-PACE와 함께 퍼포먼스 SUV 라인업에 합류하게 된다. F-PACE 역시 2015년 고난도의 360도 회전 루프(loop-the-loop) 주행으로 기네스 북에 등재된 바 있다.

외관은 재규어 F-TYPE 스포츠카에서 영감 받았으며, 재규어임을 확실히 알아볼 수 있는 그릴, 근육질의 균형잡힌 자태, 짧은 오버행, 강력한 헌치가 시각적으로 대담하고 확고한 자태를 만들어 주어 즉각적으로 역동적인 민첩함이 느껴진다. 또한 날렵한 루프라인과 두드러지는 사이드 윈도우 그래픽에서 재규어 스포츠카 DNA가 확연히 드러난다.

e_p_02.jpg

 

e_p_01.jpg

 

e_p_04.jpg

이 배럴 롤은 1974년 제임스 본드 영화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The Man with the Golden Gun)에서 처음 선보였던 상징적인 자동차 스턴트를 재현한 것으로, 영국에서 유일하게 160미터의 런업과 런오프가 가능한 엑셀 런던(ExCeL London) 전시 센터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23개의 기네스 기록을 보유한 베터랑 스턴트 드라이버 테리 그랜트(Terry Grant)가 운전대를 잡았다.

스턴트 드라이버 테리 그랜트(Terry Grant)는 "지금까지 배럴 롤을 깨끗하게 성공시킨 양산차는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이에 꼭 도전하고 싶은 포부가 있었다"라며 "재규어 F-PACE로 360도 회전 루프를 주행해 세계 신기록을 세운 후, 더욱 극적인 기록을 세워 'PACE' 라인업이 역사의 다음 장을 쓰는데 기여한 대단한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e_p_03.jpg

재규어 E-PACE는 지능형 커넥티드 카이다. 10인치 터치스크린이 기본 장착되어 다양한 앱과 연동 가능하다. 재규어 랜드로버의 인컨트롤(InControl) 시스템은 연료 수준과 주행 가능 거리를 스마트폰이나 스마트 워치를 통해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스마트폰을 사용해 원격으로 자동차의 냉난방 시스템을 작동하고, 시동을 켤 수도 있다.

이와 함께 E-PACE는 동급 최고 수준의 내부 공간을 자랑한다. 넉넉한 레그룸을 제공하여 운전자를 비롯 총 5명이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다. 차량의 정교한 인테그럴 링크(Integral Link) 후방 서스펜션 구조 덕분에 가능해진 널찍한 적재 공간에는 골프 클럽, 대형 캐리어, 유모차를 실을 수 있다.

국내에서는 E-PACE에 강력하며 효율적인 250마력의 인제니움 가솔린 또는 180마력의 인제니움 디젤 엔진이 탑재될 계획이다. 재규어로는 처음으로 E-PACE에는 액티브 드라이브라인(Active Driveline) 4륜 구동 시스템이 장착됐다. 재규어의 독특한 후륜 구동 특징에 획기적인 트랙션이 지능적으로 결합되었다. 시스템의 토크 바이어싱(torque-biasing) 역량은 모든 기후 및 도로 조건에 최적화된 안정성, 다이내믹스 및 연비를 제공한다.

e_p_06.jpg

재규어 E-PACE는 2018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며 국내 판매 예정 가격은 5,000만 원 대부터 시작된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여보! 아버님 차에 '보조배터리' 놔 드려야겠어요~~

 

 

▲ 안전하고

 

▲ 슬림하고

 

▲오래가고

 

▲ 검증됐고

 

 

게다가 가성비까지 좋은 보조배터리는

 

 

아·이·퓨·어·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이머큐리에서 10일 선보인 FHD-HD 2채널 블랙박스의 3D 영상이 올라왔네요.

 

완성도가 아주 그만입니다. 블랙박스 업계 중에 이런 마케팅을 하는 곳이 흔치는 않은데....

 

그럼 아주 잘 만들어진 3D 영상을 만나보시죠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_01.jpg

 

 

역시 명차는 단기간 내 완성되는 건 아니죠.

 

 

오랜 역사와 전통 그리고 브랜드 가치 그리고 기술까지 접목되어야만 럭셔리 브랜드라고 불려지는 것 같습니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위대한 8대의 팬텀(The Great Eight Phantoms)' 전시회의 세 번째 차량으로 영국의 전설적인 카레이서, 말콤 캠벨 경(Sir Malcolm Campbell)의 '팬텀 II'를 공개했다.

 

롤스로이스는 올 해 새롭게 출시되는 8세대 팬텀을 기념해 오는 7월 29일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전시 차량인 8대의 팬텀과 그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를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배우 프레드 아스테어와 몽고메리 장군의 팬텀이 공개된 바 있다.

 

 

r_03_01.jpg

 

 

r_02.jpg

 

 

r_03.jpg

 

 

세 번째로 공개되는 팬텀은 인류 최초로 자동차를 타고 시속 300마일(482.8km/h)의 벽을 돌파한 말콤 캠벨 경의 '팬텀 II 컨티넨탈'이다. 말콤 캠벨은1924년 최초의 세계 기록(235.22 km/h)을 세운 이래 1935년까지 무려 열 번이나 자신의 최고속도 기록을 경신한 이로 포뮬러 1(Fomula 1)의 전신인 그랑 프리(Grand Prix) 레이싱 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쥐었으며, 국왕 조지 5세로부터 기사 작위를 하사받기도 했다.

 

 

'팬텀 II 컨티넨탈'은 그가 1933년 2,300마력의 롤스로이스 R 에어로(R Aero) 엔진을 그의 전용 차량인 블루 버드(Blue Bird)에 장착하고 시속 272마일 (438km/h)의 속도로 일곱 번째 세계 기록을 달성한 뒤 이를 축하하고 기념하기 위한 모델이다. '팬텀 II 컨티넨탈'은 1년 앞서 출시된 팬텀 II의 스포츠 버전으로, 보다 짧은 휠베이스와 개선된 밸런스 및 서스펜션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r_04.jpg

 

 

특히 이 팬텀 II의 차체는 영국의 초호화 코치빌더 바커(Barker) 사에 의해 '표준형 투어링 살룬'으로 제작됐지만, 캠벨 경의 주문에 의해 전파 수신기, 소화기, 조명등 및 사이렌 등의 비스포크 개조가 이뤄졌다. 배기구 역시 기존 모델보다 9인치 더 길어져 블루 버드와 흡사한 배기음을 자랑했다. 컬러는 캠밸 경을 상징하는 색상인 페일 블루(Pale Blue)로 칠해졌으며, 청어 비늘을 갈아 페인트에 첨가함으로써 진주 같은 빛을 완성했다.

 

 

한편, 롤스로이스는 이번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 장소도 공개했다. 전시는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런던 메이페어(Mayfair)에 위치한 본햄스 경매장에서 열린다. 1793년에 처음 설립된 본햄스는 세계에서 가장 큰 예술품, 보석 및 자동차 경매 업체 중 하나로, 2012년에 1912년형 '코기(The Corgi)' 롤스로이스 실버 고스트(Silver Ghost)를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비싼 경매가인 470만 5천 파운드에 낙찰한 바 있다.


조회 수 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G4 렉스턴에 내비게이션 없다고 슬퍼말아요~

 

 

아이머큐리에서 훅~ 출시할 예정이니까유~

 

 

G4_01.jpg

 

요즘 국내 대형 SUV 시장에서 가장 핫 한 쌍용차의 야심작 G4 렉스턴에 최적화된 셋톱 내비게이션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개발이 거의 완료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간단한 프리뷰 자료를 훅훅 찍어와 봤다.

 

조만간 자세한 리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커밍 쑨~~~

 

 

G4_03.jpg

 

 

G4_04.jpg

 

 

G4_02.jpg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프 캠프'는 세계 최고의 SUV 브랜드로 손꼽히는 지프(Jeep®)브랜드가 자랑하는 64년 전통의 세계 최고 오프로드 축제로 매년 미국, 유럽, 호주 등 전세계 각지에서 지프 어드벤처, 지프 잼보리 등의 이름으로 성황리에 개최되고 있다.

1953년 마크 A. 스미스(Mark A. Smith)가 155명의 친구들과 함께 각자 자신의 지프 차량을 타고 루비콘 트레일의 화강암 루트를 통해 시에라 네바다 산을 넘어 캘리포니아州 타호 호수에 도착했는데 이것이 최초의 '지프 잼보리'가 되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04년 동북아시아 지역 최초로 개최된 이래 매년 그 규모와 참가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으며, 예년 참가자들 또한 매년 연속 참가를 희망하며 지프 캠프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 2004년 처음 열렸던 지프 캠프에는 45팀 180여 명이 참가했었고, 10주년인 2014년에는 약 5배로 규모가 커져 200팀 800여 명이 참가해 지프 브랜드와 오프로드 드라이빙에 대한 관심이 놀랄 만큼 증가했음을 보여줬다.

jc_2017_01.jpg

지프 캠프 참가자들은 나무다리, V계곡, 시소, 트랙션 등 다양한 장애물을 통과하는 '챌린지 파크', 스키 슬로프를 따라 정상까지 올라가는 '피크 코스', 최강의 오프로더 랭글러로만 도전할 수 있는 와일드 코스', 지프 보유자들이 언제든지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전용 시설인 '지프 오너스 파크' 등 테마 파크 형태로 구성된 다양한 오프로드 코스를 통해 짜릿한 도전과 모험을 체험한다.

오프로드 드라이빙이 진행되는 행사장 중앙 잔디 광장에서는 로프 올라가기, 벽 뛰어넘기, 타이어 뒤집기 등 험난한 장애물과 미션을 빠른 시간에 통과하는 '스파르탄 레이스'를 비롯해 원시적인 형태의 불 피우기와 장작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는 '부시 크래프트 레슨', 타이어와 럭비공 던지기, 타이어 볼링, '크로마키 포토존'과 SNS 포토 프레임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참가자들의 발길을 끌었다.

jc_2017_03.jpg

 

jc_2017_04.jpg

 

jc_2017_05.jpg

 

jc_2017_06.jpg

 

jc_2017_07.jpg

 

jc_2017_08.jpg

 

jc_2017_09.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_01.jpg

롤스로이스모터카가 '2017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Goodwood Festival of Speed)'에서 던 블랙 배지(Dawn Black Badge)를 최초로 공개했다.

블랙 배지는 창립자 찰스 롤스의 불굴의 정신을 계승, 삶과 성공 럭셔리에 대한 차별화된 취향을 지닌 소수 고객을 위해 도입된 새로운 라인업이다. 2016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고스트 블랙 배지와 레이스 블랙 배지가 공개된 후 수 많은 젊은 고객들을 롤스로이스로 이끌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던 블랙 배지는 밤의 공기를 즐기기 위해 태어난 모델로, 이전 블랙 배지 모델들과 동일하게 '블랙 컬러'를 테마로 제작됐다. 페인트와 래커 층을 겹겹이 쌓은 뒤 손으로 직접 광택을 낸 차체는 다른 어떤 차량보다 깊고 어두운 검은색으로 도색되었으며, 소리 없이 열리는 지붕, 가죽으로 감싼 후면 데크도 모두 검정색으로 마무리됐다.

또한, 롤스로이스의 상징 '환희의 여신상'과 전면 그릴, 측후면 크롬 장식들은 짙은 매력을 발산하는 블랙 크롬 컬러로 마감했다. 롤스로이스의 '더블 R(RR)' 엠블럼은 검은색 바탕에 은색 글씨로 디자인된 블랙 배지 전용 엠블럼이 부착된다.

차량 내부에는 대담하고도 감각적인 디자인 철학이 반영됐다. 롤스로이스 엔지니어링 팀은 과거 창립자 찰스 롤스가 개척했던 항공분야의 유산과 스텔스 항공기에 적용됐던 첨단 기술에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소재를 개발해냈다. 블랙 배지 내부 패널에 적용된 신소재는 가느다란 항공기용 알루미늄을 엮은 뒤 탄소섬유와 결합시킨 것으로, 래커를 6겹 올려 깊은 광택을 완성했다.

r_04.jpg

검은색 가죽 시트는 만다린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고, 롤스로이스의 고객이자 위대한 개척자였던 말콤 캠벨 경을 기념하는 무한대 로고를 뒷좌석 가운데 시트에 수놓아 블랙 배지가 지닌 불굴의 정신을 표현했다. 또한, 공조 장치 통풍구는 최첨단의 PVD(Physical Vapour Deposition) 코팅 기법을 통해 아무리 오랜 시간이 지나도 어두운 빛이 흐려지거나 변색되지 않도록 마감됐다.

또한 던 블랙 배지는 차별화된 엔지니어링 기술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구현했다. 6.6리터 12기통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한 던 블랙 배지는 최고출력을 일반 던 모델보다 30마력 높은 593bhp로 끌어올렸으며, 토크 역시 2.04kg•m(유럽 기준20NM) 향상돼 최대 85.65kg•m(유럽기준 840 NM) 를 달성했다. 완전히 새로 개발된 배기 시스템은 청각적인 부분까지 만족시킬 수 있도록 제작돼 '로우(low)' 버튼을 누르면 마치 베이스-바리톤 성악가의 목소리를 닮은, 롤스로이스 12기통 엔진의 공격적이면서도 위엄 넘치는 사운드를 만날 수 있다.

r_03.jpg

안락함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모두 만족시키기 위해 서스펜션 구조와 부품도 완전히 새롭게 설계했다. 덕분에 고속 주행 안정감과 코너링 성능이 향상됐을 뿐 아니라, 롤스로이스 특유의 주행감각과 폭발적인 주행 성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향상된 주행성능에 맞춰 일반 모델보다 직경이 1인치 큰 브레이크 시스템을 탑재했으며, 낮은 기어 단수를 적극 활용하도록 변속기를 재설계해 엔진 브레이크가 보다 효율적으로 작동하도록 제동 시스템을 구성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는 "블랙배지는 가장 위대한 것만을 고집하는 모험가들의 요청에 대한 롤스로이스의 응답"이라면서 "던 블랙 배지는 또 한 번 롤스로이스의 변혁을 전 세계에 선보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r_02.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_02.jpg

 

 

현대차 소형 SUV 코나에 이어 기아차 스토닉이 유럽 시장에서 전격 공개됐다.

 

 

아마 유럽 소형 SUV 시장에 전 세계에서 가장 치열하기 때문에 이런 선택을 하지 않았을까 싶다.

 

 

가끔 우회보다는 정공법이 더 좋은 결과를 보여줄 수도 있을테니 말이다.

 

 

그럼 사진을 보면서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이 어떻게 생겼는지 훅~ 알아보도록 하자.

 

 

 

s_01.jpg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 기아디자인센터의 협업으로 완성된 '스토닉'2013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프로보(PROVO) 콘셉트카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당시 콘셉트카 '프로보''기아차 특유의 젊은 감각과 역동적인 디자인에 고급스러움을 더한 디자인'이 높게 평가받아 iF, 레드닷과 함께 독일 3대 디자인상으로 평가되는

 

 

 

자동차 브랜드 컨테스트(독일 디자인 협회 주관)에서 최고상인 '베스트 오브 베스트(Best of Best)'를 받았다.

 

 

 

스토닉은 속도감이 느껴지는 다이내믹한 실루엣과 전체적인 볼륨감의 조화로 SUV의 강인함은 물론 민첩함이 강조된 것이 특징이다.

 

 

 

인체공학적인 설계를 바탕으로 세련미와 실용성을 강조했다.

 

 

 

s_04.jpg

 

 

s_03.jpg

 

 

 

한편, 기아차 신형 소형 SUV '스토닉'은 유럽에서 3분기 내 출시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이달 말 공개 후 7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G_01.jpg

 

 

 

신형 그랜저, 그랜저 IG 번호판을 왜 내려야 할까요?

 

 

 

백문이 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 

 

 

 

영상으로 훅훅~~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