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Maeripinside

BLOG

h_01.jpg

 

현대자동차는 고객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브랜드 방향성을 알리고 소통하고자, 문화와 예술을 융합한 체험 공간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을 중국 베이징 예술 단지 798예술구에 총면적 1,749m2(약 529평) 규모로 조성했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는 1층에는 1~2층을 아우르는 공기정화시스템(Air handling Unit)과 자동차 관련 서적을 볼 수 있는 북 라운지, 커피숍 등이 있으며, 2층에는 각종 전시 및 갤러리 공간이 위치한다.

건물 외부에는 1층 한쪽 벽면에 통유리로 공간을 만들어 그 속에 작은 숲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꾸며 놓은 비바리움(Vivarium)이 조성돼 방문객들에게 자연의 생명력을 전하며, 1,2층 벽면을 가득 채운 대형 벽화 작품 798 지도(Map of 798)는 798 예술구의 생동감 있는 에너지를 발산하며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뿐 아니라 베이징 예술단지 798예술구의 랜드마크로 기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 밖에도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의 입구와 홀에 위치한 최첨단 공기정화시스템은 실내·외에 설치된 LED를 통해 실외의 실시간 대기 질 지수와 실내 공기 정화 과정을 예술적이고 직관적으로 표현해 방문객에게 쾌적하고 깨끗한 베이징 공기가 전달됨을 보여준다.

 

h_02.jpg

h_03.jpg

h_04.jpg

방문객들의 참여와 교류의 장으로 기능할 다양한 복합공간으로서의 2층은 각종 예술 전시가 마련된 공간이다.

특히 자동차 갤러리(Garage, 车库)에서는 현대자동차의 수소 연료전지 기술 및 향후 청정에너지에 대한 상상과 브랜드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혁신에 대한 약속을 담은 영상이 상영되는데, 대형 LED 스크린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고요하고 오롯한 감상의 시간을 제공함으로써 명상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주제 전시 공간(Context Exhibition)에서는 '소셜 모빌리티(Social Mobility)'라는 올해의 주제를 바탕으로 인류의 이동에 대한 과거, 현재, 미래의 모습을 예술작품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구현한 작품이 전시된다.

'소셜 모빌리티(Social Mobility)'라는 올해의 전시 주제는 현대자동차가 자동차에서 나아가 '이동성'을 제공하는 회사의 업과 사회와의 관계를 고찰하고자 선정한 것으로, 참신한 예술적 표현으로 이동성의 특징을 담은 이번 전시는 현대자동차가 당대 사회 및 향후에 미치게 될 영향을 깊이 있게 보여준다.

h_05.jpg h_06.jpg

h_07.jpg

h_08.jpg

h_09.jpg

'현대 블루 프라이즈(Hyundai Blue Prize)'는 현대자동차가 신진 큐레이터를 통해 자동차와 직간접적으로 연계된 모든 예술 영역의 예술가를 선정해 향후 멘토링, 제작 지원, 작품 전시를 돕는 프로그램으로 중국 내 신진 큐레이터를 발굴하고 중국 예술 발전에 기여하고자 기획됐으며, 추후 이를 통해 제작된 현대자동차의 비전과 브랜드 방향성을 예술적으로 표현한 예술 작품이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 전시될 예정이다.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코나 7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사용자를 위한

 

희소식!!!

 

아이머큐리에서 개발을 완료했답니다. 조만간 만나보실 수 있을 듯~~~~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_01.jpg

'TCR 유럽 트로피'는 양산차 기반 경주대회인 TCR(Touring Car Race)시리즈 중 유럽지역 대회로, 레이싱의 본고장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TCR시리즈 중 가장 경쟁이 치열한 대회로 알려져 있다.

이번 대회에는 타겟 컴피티션(Target Competition· 시빅 Type R)팀과 WRT 레이싱팀(골프 GTi) 등 유럽에서 성적이 우수한 정상급 16개 팀 20대만 참가한 가운데, 'i30 N TCR'은 두 번의 결승경기에서 각각 우승(27분 33초)과 준우승(27분 12초)을 차지하는 쾌거를 거뒀다.

특히 이달 초 중국에서 치러진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에서 데뷔전 우승을 한 이후 3주만에 다시 우승한 것이어서 데뷔 첫해에 오랜 기간 모터스포츠에 투자해온 글로벌 명차 브랜드들과 단숨에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대회는 총 길이가 2.702km인 '아드리아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 서킷을 25분 동안 주행한 후 추가 1바퀴를 더 돌아 약 54km를 주행하는 방식으로 치러졌으며, 참가한 모든 팀들이 30분 안에 경주를 마칠 정도로 경쟁이 매우 치열했다.

H_03.jpg

'i30 N TCR'은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된 서킷 경주용차로, 2.0터보 직분사 엔진을 경주용으로 튜닝해 최고출력이 약 330마력에 달하며 기어를 일렬로 이동해 변속하는 6단 시퀀셜 기어를 채택했다.

또한 서스펜션은 'i30 N'의 구조를 기반으로 코일오버 서스펜션으로 개조했으며, 18인치 전용 타이어와 함께 브렘보사의 6피스톤 모노 블록 캘리퍼를 장착한 브레이크 시스템을 장착해 정통 경주용차로서의 성능을 갖췄다.

H_02.jpg

'i30 N TCR' 드라이버는 WTCC, ETCC대회 챔피언 출신의 20년 베테랑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이탈리아)가 맡았다.

H_04.jpg

'i30 N TCR'은 양산차 기반 레이싱 대회 중 하나인 'TCR(Touring Car Race)' 대회를 위한 경주차이며, 대회는 인터내셔널 시리즈(International Series), 지역 시리즈(Regional Series), 국가 시리즈(National Series)로 구성되어 있다.

그 중 가장 인기가 높은 리그인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는 연간 총 10회가 개최되는데, 현대차는 9차전 중국대회에 이어 시즌 최종전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경기(11/17~18)에 참가할 예정이다.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이프레임에서 선보인 아이프레임 코나 마감재 광고입니다. ^^

 

참신을 넘어선~~~ 안드로메다 광고 한 편 보시죠.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롤스로이스모터카는 17일, 서울 장충동에 위치한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8세대 뉴 팬텀(New Phantom)'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 팬텀은 1925년 처음 등장한 이래 탁월한 기술력과 시간을 초월하는 디자인, 최고급 럭셔리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차(The Best Car in the World)'라는 명성을 누려왔다.

뉴 팬텀은 '럭셔리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된 최초의 롤스로이스 모델이다. 100%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공간 프레임인 '럭셔리 아키텍처'는 뉴 팬텀을 시작으로 프로젝트 컬리넌(Project Cullinan)을 포함한 향후 출시될 모든 롤스로이스 모델에 적용될 예정이다.

뉴 팬텀은 새로운 뼈대를 통해 기존 7세대 팬텀에 비해 더욱 가벼우면서도 차체 강성은 30% 높였다. 새로운 더블 위시본 전륜 서스펜션과 5링크 후륜 서스펜션은 측면 롤링을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동시에 민첩성과 안정성을 높여 한층 진보된 '마법의 양탄자'를 탄 듯한 주행감을 선사한다. 새롭게 추가된 사륜 조향장치는 도로 조건에 관계없이 항상 일정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뉴 팬텀은 기존의 자연흡기식 V12 엔진 대신 6.75L 트윈 터보 V12 엔진을 탑재해 더욱 조용하면서도 매끄러운 가속을 선보인다. 신형 엔진은 1700 RPM에서 최대 91.8kg.m(유럽기준: 900NM) 의 토크를 발휘하며, 최대 출력은 563bhp이다.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자동차'를 표방하는 뉴 팬텀은 향상된 방음을 위해 막대한 노력을 기울였다. 6mm 두께의 이중 유리창, 130kg에 달하는 흡음재 및 고흡수성 재료를 아낌없이 사용한 뉴 팬텀은 시속 100km의 속도에서 소음이 이전 모델 대비 10% 감소했다.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현대차 코나 전용 내비게이션 관련 제품의 티저 광고입니다.

 

 

어떤 제품이 나올 지 벌써부터 매우 궁금해지네요^^

 

 

 

커밍 쑨~~~~

 

 


 

 

나의 사랑스런 애마 ~~ 코마에

 

 

8인치는 7인치 디스플레이도 없다면~

 

 

트립형 내비게이션이 정답!

 

트립형 내비게이션을 장착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마감재~~

 

마감재 역시 꼼꼼하게 따져봐야 후회가 없는 법~

 

코나만을 위해 탄생한 아이프레임 코나 전용 마감재

 

 

9월 25일 전격 출시

 

 

한다고 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_01.jpg

 

 

2016년과 2017년 2년 연속 '올해의 엔진상(International Engine of the Year Award)' 수상에 빛나는 페라리의 8기통 터보 엔진이 장착된 포르토피노는, 최대 출력 600마력, 200km/h 도달 시간 10.8초의 가장 강력한 컨버터블인 동시에 접이식 하드톱, 넓은 트렁크 공간과 2+시트 배치 등의 넉넉한 실내 공간까지 갖추고 있다.

새 모델명은 이탈리아의 가장 매혹적인 도시 중 하나이자 최근 그 우아함과 특별함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이탈리아 리구리안 리비에라 지역 도시 '포르토피노(Portofino)'의 이름을 붙여 '페라리 포르토피노'라고 지어졌다. 강력한 스포츠카의 면모는 물론 일상생활과 여행 등 다양한 목적을 충족하도록 설계된 이번 모델은 저속 주행 시에도 14초 만에 정통 베를리네타 쿠페 스타일에서 컨버터블로의 전환이 가능하며, 디자인과 기술 그리고 성능이 탁월하게 어우러져 어느 환경에서도 적합한 최적의 모델이다.

 

F_02.jpg

 

F_04.jpg

 

F_04_01.jpg

 

F_06.jpg

 

F_03.jpg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는 아름다운 경치를 지닌 '포르토피노'에서 영감을 받은 로쏘 포르토피노(Rosso Portofino) 컬러와 차체 제작에 사용되는 경금속에서 착안한 무광택 그리지오 알루미니오 오파코(Grigio Alluminio Opaco) 컬러가 적용된 두 대의 포르토피노가 공개됐다. 뿐만 아니라 블루 아메리카(Blu America) 컬러의 GTC4루쏘, 테일러메이드 프로그램으로 제작된 삼중 도색 그레이(new triple-layer grey paintwork) 컬러의 812슈퍼패스트, 로쏘 포뮬러 1(Rosso Formula 1)의 488 GTB 등, 다양한 페라리 라인업 모델들도 함께 현장에
배치되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 Vision Dynamics_01.jpg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는 BMW 그룹의 전기차 모델 군인 i3와 i8 사이에서 위치하는 역동적이고 실용적인 4도어 그란 쿠페로,

 

 

E-모빌리티를 추구하는 BMW 그룹의 이미지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미래지향적인 BMW 그룹의 새로운 비전 컨셉카이다.

 

 

특히, 기존 BMW i 시리즈에서 전혀 볼 수 없었던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 BMW 디자인 철학인 역동성, 혁신과 더불어

 

 

작은 디테일까지 정교한 독보적인 품격을 보여주는 한편, 미래이동성에 필수적인 기능과 BMW 특유의 디자인 전통을 계승해 진보적으로 새롭게 재해석하고 있다.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는 1회 충전으로 최고 60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최고속도는 200km/h,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단 4.0초의 성능을 보유해, E-모빌리티 기술의 한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i Vision Dynamics_03.jpg

 

i Vision Dynamics_06.jpg

 

i Vision Dynamics_05.jpg

 

i Vision Dynamics_02.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_01.jpg

S-클래스는 1951년 그 효시라고 할 수 있는 220(W 187)모델의 첫 탄생 이후 66년간 지속적으로 세계 최초의 혁신 기술을 선보이며 자동차 기술의 진보를 이끌어 온 럭셔리 세단 세그먼트의 선구자이자, 메르세데스-벤츠가 이룬 혁신과 나아갈 미래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적 모델이다.

2013년 출시 후 전 세계 3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플래그십 세단6세대 S-클래스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클래스는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6,500여개 부품 및 구성요소에 변화를 주는 혁신을 단행했다. 유려한 디자인과 강력한 파워트레인, 새로운 첨단 사양과 더욱 정교해진 인텔리전트 드라이브(Intelligent Drive) 시스템은 보다 안정적인 반자율주행을 실현하며, 최신 자동차 기술의 집약체인 더 뉴 S-클래스를 완성한다.

한편, LTE 기반의 프리미엄 커넥티드 카 서비스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 (Mercedes me connect)' 와VIP 고객 대상 로열티 프로그램 '서클 오브 엑설런스(Circle of Excellence)'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한국 고객만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여 최고의 제품과 함께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강조했다.

더 뉴 S-클래스는 우수한 성능과 효율성을 겸비한 새로운 파워트레인과 정교한 서스펜션 세팅을 통해 어떠한 주행 스타일에도 최적의 여유로운 성능을 발휘한다.

s_02.jpg

새롭게 탑재된 V8바이터보 가솔린 엔진은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인 V8 가솔린 엔진 중 하나로, 기존 엔진(4,664cc) 보다 배기량은 줄었지만(3,982cc) 출력과 정숙성, 효율성은 크게 향상되었다. 최고 출력 469마력, 최대 토크71.4 kg.m의 민첩한 주행성능을 발휘하는 신형 엔진은 더 뉴 S 560 4MATIC 및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MATIC 모델에 적용된다.

새로운 직렬 6기통 3.0리터 디젤 엔진은 메르세데스-벤츠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성능의 디젤 엔진이면서도 가변 밸브리프트 기술 최초 적용 등으로 연료 소모와 함께 배기가스 배출량을 감소시켰다. RDE(실도로주행배출시행법) 기준을 만족하는 엔진으로 유로6는 물론 보다 엄격해진 배출 제한 기준에 부합하는 차세대 엔진이다. 더 뉴 S 350 d 4MATIC모델에 탑재된 엔진은 최고 출력 286마력, 최대 토크 61.2kg.m를 발휘하며, 더 뉴 S 400 d 4MATIC Long 모델에 적용된 엔진은 최고 출력 340마력, 최대 토크 71.4 kg.m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더 뉴 S-클래스의 출시와 함께 메르세데스-벤츠만의 독보적인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VIP고객 대상 로열티 프로그램 '서클 오브 엑설런스(Circle of Excellence)'을 새롭게 도입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최상위 모델의 오너를 대상으로 하는 서클 오브 엑설런스는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외에서 진행되는 메르세데스-벤츠 행사 및 활동 등에 우선적으로 초청 하는 등 차별화된 혜택을 올하반기 부터 순차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더 뉴 S-클래스는 최상위 모델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와 고성능 모델 메르세데스-AMG S 63 4MATIC+ 를 포함해 총 8개 라인업을 먼저 출시하고, 향후 다양한 라인업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더 뉴 S-클래스의 고객 인도는 9월 말부터 시작될 예정이며, 국내 판매 가격은 S 350 d 4MATIC 1억 4550만 원, S 400 d 4MATIC Long, S 450 Long 1억 6650만 원, S 450 4MATIC Long 1억 6850만 원, S 560 4MATIC Long 2억 150만 원, 르세데스-AMG S 63 4MATIC+ Long 2억 1850만 원, 메르세데스-AMG S 63 4MATIC+ Long 퍼포먼스 에디션 2억 5050만 원,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MATIC 2억 4,350만 원이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_01.jpg

 

포르쉐가 강력한 성능과 탁월한 실용성이 결합되어 완벽히 새로운 모델로 재탄생한 럭셔리 SUV 신형 카이엔(Cayenne)의 3세대 풀 체인지 모델을 공개했다.

신형 카이엔은 강력한 터보 엔진, 8단 팁트로닉 S 변속기, 새로운 섀시 시스템과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광범위한 연결성을 제공하는 혁신적인 차량 제어 콘셉트를 통해 카이엔만의 스포티한 매력과 편안함을 한층 더 강화했다. 신형 카이엔은 새롭게 개발된 두 개의 6기통 엔진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또, 3리터 터보 엔진을 탑재한 최고 출력 340마력(250kW)의 카이엔은 이전 모델보다 40마력(29kW) 높아진 파워를 자랑한다. 20마력(15kW) 증가한 2.9리터 V6 바이터보 엔진의 카이엔 S는 최대 속도 265km/h, 최고 출력 440마력(324kW)을 발휘한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옵션을 장착한 신형 카이엔 S는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5초가 채 걸리지 않는다.

신형 카이엔은 포르쉐의 상징과도 같은 911 스포츠카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시각적으로도 크게 개선된 3세대 카이엔은 새로운 제원의 휠 타이어와 리어 액슬 스티어링이 최초로 장착된 모델이다. 전형적인 스포츠카의 특성 이외에도 액티브 사륜 구동, 포르쉐 4D 섀시 컨트롤, 3챔버 에어 서스펜션과 포르쉐 다이내믹 섀시 컨트롤(PDCC), 그리고 전자식 롤 스태빌라이제이션을 기본사양으로 장착해 온로드에서의 주행 성능이 더욱 개선되었다. 더욱 확장된 기본 사양에도 이전 모델 대비 차체 중량을 최대 65kg까지 감소해 오프로드에서도 탁월한 주행을 선보인다.

신형 포르쉐 카이엔은 현재 주문 가능하며, 부가세 및 국가별 특별 사양을 포함한 독일 시장 판매 가격은 카이엔이 7만 4,828유로부터, 카이엔 S 는 9만 1,964유로부터 시작한다.

국내에는 오는 2018년 하반기 경 출시될 예정이며 상세 모델 및 가격은 미정이다.

 

C_02.jpg

 

C_02_01.jpg

 

C_03.jpg

 

C_04.jpg

 

C_05.jpg

 

C_06.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VW_01.jpg

[매립인사이드] 폭스바겐은 전세계 14개국 50여개 공장에서 8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골프, 비틀 등 자동차 역사에 남을 아이콘과 같은 모델들을 비롯해 1억 5천만대의 차량을 생산해왔다. 현 시점에서도 폭스바겐은 전세계에서 60여종의 모델을 생산하면서 전세계 인류의 이동수단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2017년에만 10개 이상의 새로운 모델을 전 세계에 선보이게 되며, 2020년까지는 총 19개의 새로운 SUV 모델들이 출시될 예정이다. 또한 2020년부터는 새로운 MED(Electric Vehicle Modular Platform)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된 ID 패밀리를 통해 폭스바겐 브랜드의 전기차 공세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2025년까지 1백만 대의 폭스바겐 전기차가 도로 위를 달리게 할 계획이다.

폭스바겐 브랜드의 본격적인 차량 생산은 1945년 12월 27일 타입 1 캐퍼(Type 1 Käfer)로 시작됐다. 이후 폭스바겐 비틀을 통해 자동차 생산이 본격적인 산업으로 자리 잡는 계기를 마련했으며, 1세대 비틀은 2003년 멕시코에서 생산 종료가 될 때까지 총 2,150만 대가 생산되면서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자동차 중 하나였다.

vw_02.jpg

비틀의 기록을 갱신한 모델은 폭스바겐 골프였다. 2007년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 2천5백만 번째의 골프가 생산되었으며, 2013년에는 누적 생산량 3천만대를 돌파했다. 현재 골프는 7세대까지 발전해오면서 전 세계적으로 3천4백만 대 이상이 판매됐으며, 수십 년 동안 콤팩트 차량의 기준이 되고 있다.

현재 폭스바겐 브랜드의 생산 포트폴리오에는 전 세계 60개 이상의 모델이 포함되어 있다. 비틀과 골프 외에도 2천만대 이상이 생산된 파사트, 약 1천9백5십 만대가 생산된 제타, 그리고 1천7백만 대를 목전에 둔 폴로 등이 포함되어 있다.

한편, 1억5천만대 생산에는 폭스바겐 본사인 볼프스부르크 공장이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했는데, 72년 전 생산을 개시한 이후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만 4천4백 만 대 이상이 생산됐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_01.jpg

 

전 세계 각지의 혹독한 기후 조건에서 이뤄진 복잡하고 혹독한 테스트를 통해 포르쉐는 다시 한 번 최고 수준의 품질을 입증했다. 특히, 신형 카이엔의 프로토타입 및 시험 차량은 섭씨 영하 45도부터 영상 50도까지의 극한 조건에서 총 440 만 킬로미터의 주행 테스트를 끝마쳤다.

 

지난 2002년 첫 선을 보인 이후 76만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한 포르쉐 카이엔의 3세대 모델인 신형 카이엔은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개발되었다. 혁신적인 디스플레이와 차량 제어 콘셉트는 물론, 주행 시스템과 섀시까지 모두 새롭게 디자인 되어, 스포티한 매력과 편안함이 극대화되었다. 또한, 신형 카이엔은 정교한 테스트 과정을 통해 카이엔 전용 부품을 포함한 다양한 구성 요소들 간의 완벽한 균형을 실현해 냈다.

 

 

 

 

C_02.jpg

 

C_03.jpg

 

C_04.jpg

 

 

또, 코드네임 E3로 불리는 신형 카이엔 개발을 위해 포르쉐는 지난 2014년부터 현재까지 프로토타입과 시험차량을 통해 정교한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포르쉐는 고도의 정확성을 가진 가상 시뮬레이션뿐 아니라 실제 외부 환경에서의 테스트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으며, 슈투트가르트 공장에서 생산되는 모든 신형 모델은 이 같은 체계적인 테스트를 통해 최종 검사가 완료된다.

 

 

C_05.jpg

 

C_06.jpg

 

C_07.jpg

 

C_08.jpg

 

C_09.jpg

 

 

차량 종합 성능 테스트(full vehicle test)는 모든 개별 구성 요소들 간의 상호작용과 고객 중심 작동 환경에서의 운영 안정성 및 기능성을 검사하기 위해 실시된다. 이는 포르쉐가 추구하는 최고 수준의 품질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한 테스트로 특히, 섀시와 바디에 인위적인 진동을 가하는 유압 테스트 설비인 하이드로펄스 유닛(Hydropuls units)에서의 강인한 내구성 테스트가 포함된다. 테스트 범위에는 바이작(Weissach) 개발 센터 내 포르쉐 시험장에서 실시되는 온/오프로드 운영 안정성 테스트와 시험장 내/외부에서 진행되는 내구성 테스트도 포함된다. 차량 수명 시뮬레이션은 실제 주행 상황에서는 발생할 가능성이 거의 없는 혹독한 조건에서 이루어지며, 도심 교통, 시골길, 고속도로 등 일상적인 상황을 번갈아 가며 수 개월 동안 최대 24 만 킬로미터에 걸쳐 진행된다.

 

 

포르쉐는 차량을 한계까지 몰아붙이는 극단적인 스트레스 시뮬레이션을 위해 전 세계 각지에서 신형 카이엔의 프로토타입 테스트를 진행한다. 이 시뮬레이션에는 포르쉐가 모든 모델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전통적인 레이스 트랙 테스트도 포함된다. 독일에서는 호켄하임링(Hockenheimring) 레이스와 가혹한 주행 조건으로 악명 높은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Nordburgle-Nordschleife) 코스가 활용되며, 이탈리아에서는 나르도(Nardò)의 12.6km 고속 주행 트랙에서 연속 주행 테스트가 이루어진다.

 

 

C_10.jpg

 

C_11.jpg

 

 

또한, 다양한 기후 조건에서 소재, 센서, 전자 부품의 품질과 내구성을 검증하기 위해 최고 기온이 섭씨 영상 50도에 달하는 두바이 모래 언덕과 미국 데스밸리, 그리고 섭씨 영하 45 도까지 내려가는 알래스카의 눈과 얼음 위에서 테스트가 실시된다.

 

 

신형 카이엔은 덥고 습한 중국 도심 내 교통 정체 상황에서의 테스트는 물론, 스웨덴, 핀란드, 스페인의 마스터 테스트 트랙 검사까지 완료했다. 남아프리카, 일본, 뉴질랜드에서 광범위한 온/오프로드 테스트가 추가로 진행될 예정이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_01.jpg

 

 

포르쉐 브레이디드 방식 카본 휠은 강력한 파워의 럭셔리 스포츠카 '911 터보 S 익스클루시브 시리즈'의 옵션 사양으로 제공된다.

 

특유의 블랙 컬러가 감도는 첨단 기술 소재인 탄소는 투명한 광택 보호막과 함께 한층 더 돋보이는 외관을 자랑한다.

 

새로운 카본 휠은 알로이 휠보다 8.5kg 가벼워 중량은 20% 감소했지만 강도는 오히려 20% 더 높아졌다. 스프링 하중량 감소로 타이어의 노면 접지력이 향상되었고,

 

마찰 시 발생하는 종력과 횡력을 완벽히 흡수하도록 최적화되었다. 또한, 더욱 낮아진 회전 질량으로 가속과 제동 시 모두 탁월한 반응성을 선보이며,

 

향상된 주행 역학과 즐거운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한다.

 

 

p_02.jpg

 

p_04.jpg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 carbon fibre reinforced polymer)만을 사용해 제작된 경량 휠은 기본적으로 두 가지 구성요소를 포함하고 있다.

 

먼저, 탄소 섬유 직물로 제작되는 휠 센터는 200가지 이상 개별 부품들의 절단 및 조립 과정을 거친다.

 

두 번째 구성 요소인 림 베이스(rim base)는 직경이 약 9미터에 달하는 세계 최대 탄소섬유편조기(carbon fibre braiding machine)로 제작한 브레이디드 탄소 섬유로 만들어졌다.

 

휠 센터는 브레이디드 방식으로 림 베이스에 통합 마감되며, 조립된 휠은 고압력과 고온 환경에서 수지 함침과 예비경화(pre-hardened) 과정을 거치게 된다.

 

완성된 휠은 고온에서 경화된 후 오랜 냉각 과정을 거치며, 휠에 중앙 잠금 장치가 삽입되고 마지막으로 투명 광택의 보호막 처리가 이뤄진다.

 

 

p_05.jpg

 

p_03.jpg

 

 

신형 카본 휠은 2018년부터 포르쉐 911 터보 S 익스클루시브 시리즈(프런트 액슬: 9Jx20), (리어 액슬: 11.5Jx20)에 옵션으로 이용 가능하며,

 

독일 시장 내 판매가격은 VAT 포함 15,232 유로다. 한편, 지난 6월 전세계 최초 공개된 포르쉐 '911 터보 S 익스클루시브 시리즈' 는 500대 한정 모델로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는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아이프레임 그랜저 IG 번호판을 장착 못해 박스 째 트렁크에 보관 중이심?


 

- 난 절대적 기계치이기 때문에 절대 할 수 없다고 자포자기하심?

 

 

이런 분들을 위해 친절한 영상 장착 설명서를 공개한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640D_01.jpg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가 기존 모델에 역동성을 강조한 M 스포츠 패키지에 최고급 파츠를 추가한 '640d xDrive M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션' 모델을 출시했다.

전세계 300대 한정으로 생산된 이번 모델은 국내에서 특별히 200대가 판매될 예정이며, 나머지 100대는 주로 독일, 영국, 캐나다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의 경우, 6시리즈 글로벌 판매 순위 4위, 그리고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시장인 점이 높게 평가되었다.

640d xDrive M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션의 외관에는 20인치 더블 스포크 703M 휠, 카본 파이버 미러캡과 새로운 소닉 스피드 블루 컬러가 적용되어 한정판 모델의 특별함을 구현했다. 인테리어 역시 BMW가 제공하는 가장 고급스러운 시트 소재인 인디비주얼 메리노 가죽으로 편안함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고, 카본 파이버 인테리어 트림과 기어 셀렉터, 익스클루시브 풀루어 매트 등 최고급 내장옵션이 적용됐다.

추가적으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BMW 드라이빙 어시스트 플러스(Driving Assist Plus)도 적용되어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640D_03.jpg

 

640D_02.jpg

 

640D_05.jpg

 

640D_06.jpg

BMW 640d xDrive M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션의 국내 판매 가격은 1억 2,730만 원이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클래스는 1951년 최초로 선보인 이후 ‘최고가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철학을 가장 명확하게 보여주며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시장을 선도해왔다. 현재까지 전세계 총 400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세계 최고의 럭셔리 세단으로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있다.

 

2017년 4월 상하이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 공개된 6세대 S-클래스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S-클래스는 한층 더 진화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시스템, 새로운 파워트레인,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성을 제공하는 첨단 기능의 조화로 출시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업그레이드 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Intelligent Drive)시스템은 진정한 자율주행 구현을 향한 반자율 주행 보조 기술로 궁극적으로는 무사고 주행을 지향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비전을 실현하고자 한다.

 

새로운 파워트레인도 함께 선보인다. 더 뉴 S-클래스에는 새롭게 개발된 직렬 6기통 디젤 엔진과 업그레이드 된 V8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 등 뛰어난 성능과 향상된 효율성을 자랑하는 엔진들이 탑재된다.

 

양산차 중 세계 최초로 적용되는 에너자이징 컴포트 컨트롤(ENERGIZING comfort control)은 탑승자의 기분과 취향에 따른 온도 조절, 마사지, 앰비언스 라이팅 등의 기능을 모두 연계해 조절함으로써 최상의 편안함과 안락함을 제공한다.

 

 

S_01.jpg

 

또한, 프리미엄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Mercedes me connect)’를 기본 탑재하여 차량 정보와 상태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음은 물론 응급 상황 지원 및 컨시어지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차세대 멀티빔 LED(MULTIBEAM LED), 업그레이드 된 매직 바디 컨트롤(MAGIC BODY CONTROL) 서스펜션 등 더 뉴 S-클래스에 적용되는 다양한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은 세계 최고의 럭셔리 세단으로서의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한다.

 

S_02.jpg

 

S_03.jpg

 

벤츠 코리아 더 뉴 S-클래스의 라인업 및 국내 판매 가격은 S 350 d 4MATIC 1억 4,550만 원, S 400 d 4MATIC Long 1억 6,650만 원, S 450 Long 1억 6,850만 원, S 450 4MATIC Long 1억 7,350만 원, S 560 4MATIC Long 2억 150만 원, 메르세데스-AMG S 63 4MATIC+ Long 2억 1,850만 원, 메르세데스-AMG S 63 4MATIC+ Long 퍼포먼스 에디션 2억 5,050만 원,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MATIC 2억 4,350만 원이다.

 


 

 

큰 맘 먹고 '쏘나타'도 샀다.

 

 

뉴 라이즈까지 붙은 '초 신상'을 샀다.

 

 

실내에 모니터도 있어줘야 한다는 여친 말에 70만 원을 들여 '7인치 오디오'도 샀다.

 

 

제길슨~~~ 근데 내비게이션이 안된단다.

 

 

근데 70만원짜리 모니터야 왜 미러링은~~~~ 유선인거냐~~~ ㅠㅠ

 

 

 

 

날도 더운데 내 애마가 내비게이션 문제로 날 괴롭힌다면

 

 

 

아이머큐리 쏘나타 뉴 라이즈 전용 셋톱 내비게이션 들여가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근 내비게이션 마감재 시장에서 핫 이슈로 급부상한 아이프레임 올 뉴 모닝 9인치 전용 마감재 소개 영상입니다.

 

아주 이쁘게 잘 만들어졌네요 ^^ 그럼 감상해보시죠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