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Maeripinside

BLO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_01.jpg

 

롤스로이스 컬리넌은 1905년 남아프리카 마갈리스버그 산맥에 위치한 광산에서 발견된 역사상 가장 크고 희귀한 '컬리넌 다이아몬드'의 이름을 딴 것으로, 롤스로이스가 '프로젝트 컬리넌'으로 처음 차량 개발을 발표한 지 3년 만에 최종 모델명으로 낙점됐다.

하우스 오브 롤스로이스(The House of Rolls-Royce)의 디자이너와 엔지니어, 장인들은 이름처럼 가장 빛나는 다이아몬드이자 '어디서나 수월한(Effortless, Everywhere)' 컬리넌을 완성하기 위해 아프리카와 중동 사막에서부터 눈보라가 몰아치는 북극권, 스코틀랜드 하이랜드 산악지대의 계곡과 북아메리카의 깎아지는 협곡 등 거친 환경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거쳤다.

 

C_03.jpg

 

C_04.jpg

 

C_05.jpg

컬리넌 다이아몬드는 1905년 남아프리카의 마갈리스버그(Magaliesberg) 산맥에 위치한 광산에서 발견됐다. 3,106캐럿으로 지금까지 발견된 다이아몬드 원석 중 가장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며, 아홉 조각으로 가공된 다이아몬드 원석 중 가장 큰 두 조각은 현재 영국 왕실의 임페리얼 스테이트 크라운과 여왕 봉(셉터)에서 화려하게 빛나고 있다.

컬리넌 다이아몬드가 남아프리카에서 영국까지 이송되는 과정에 얽힌 이야기는 다이아몬드 자체만큼이나 흥미롭다. 남아프리카를 지배했던 트란스발 정부는 당시 영국 국왕 에드워드 7세에게 다이아몬드를 선물하기 위해 15만 파운드에 원석을 구매했다. 너무나도 거대하고 희귀했던 컬리넌 다이아몬드는 이송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도둑들의 관심을 끌었다. 다이아몬드는 영국에서 파견된 형사들의 삼엄한 감시 하에 증기선 선장실 금고 속에 보관되어 영국까지 운송되었다.

하지만 이 모든 조치는 교묘하게 위장된 보안 작전이었다. 철저한 보안 속에 운송했던 것은 레진으로 만들어진 모조품이었으며, 진품 컬리넌 다이아몬드는 우체국 소포로 런던까지 간단하게 배송되었다.

C_02.jpg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롤스로이스모터카는 17일, 서울 장충동에 위치한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8세대 뉴 팬텀(New Phantom)'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 팬텀은 1925년 처음 등장한 이래 탁월한 기술력과 시간을 초월하는 디자인, 최고급 럭셔리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차(The Best Car in the World)'라는 명성을 누려왔다.

뉴 팬텀은 '럭셔리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된 최초의 롤스로이스 모델이다. 100%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공간 프레임인 '럭셔리 아키텍처'는 뉴 팬텀을 시작으로 프로젝트 컬리넌(Project Cullinan)을 포함한 향후 출시될 모든 롤스로이스 모델에 적용될 예정이다.

뉴 팬텀은 새로운 뼈대를 통해 기존 7세대 팬텀에 비해 더욱 가벼우면서도 차체 강성은 30% 높였다. 새로운 더블 위시본 전륜 서스펜션과 5링크 후륜 서스펜션은 측면 롤링을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동시에 민첩성과 안정성을 높여 한층 진보된 '마법의 양탄자'를 탄 듯한 주행감을 선사한다. 새롭게 추가된 사륜 조향장치는 도로 조건에 관계없이 항상 일정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뉴 팬텀은 기존의 자연흡기식 V12 엔진 대신 6.75L 트윈 터보 V12 엔진을 탑재해 더욱 조용하면서도 매끄러운 가속을 선보인다. 신형 엔진은 1700 RPM에서 최대 91.8kg.m(유럽기준: 900NM) 의 토크를 발휘하며, 최대 출력은 563bhp이다.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자동차'를 표방하는 뉴 팬텀은 향상된 방음을 위해 막대한 노력을 기울였다. 6mm 두께의 이중 유리창, 130kg에 달하는 흡음재 및 고흡수성 재료를 아낌없이 사용한 뉴 팬텀은 시속 100km의 속도에서 소음이 이전 모델 대비 10% 감소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_01.jpg

 

롤스로이스 모터카가 '위대한 8대의 팬텀(The Great Eight Phantoms)' 전시회에서 공개될 뉴 팬텀의 티저 이미지와 마지막 3대의 클래식 팬텀을 공개했다.

 

뉴 팬텀은 오는 7월 27일 오후 9시(현지 시간) 런던 본햄스 경매장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공개 장면은 'greatphantom' 마이크로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될 예정이다.

 

이를 기념해 열리는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회는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개최된다.

 

롤스로이스는 뉴 팬텀 공개와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에 앞서 역사적인 8대의 팬텀과 그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공개된 3대의 팬텀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팬텀 VI 스테이트 리무진(State Limousine)'과 이슬람교의 영적 지도자 아가 칸(Aga Khan) 3세의 '팬텀 VI',

 

그리고 굿우드 공장에서 최초로 제작된 '팬텀 VII' 1호다.

 

P_02.jpg

 

'팬텀 VI 스테이트 리무진'은 현 영국의 국왕 엘리자베스 2세의 즉위 25주년 기념식인 '실버 주빌리 (Silver Jubilee)'를 위해 특별 제작된 팬텀 VI 모델이다.

 

영국 자동차 제조 무역협회(Society of Motor Manufacturers and Traders)는 1977년 여왕의 즉위 25주년을 맞아 맞춤 제작된 팬텀 VI를 공식 의전차량으로 기증했다.

 

'팬텀 VI 스테이트 리무진'은 2011년 이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의 성대한 결혼식 퍼레이드에 그 모습을 다시 드러내기도 했다.

 

코치빌더 파크 워드(Park Ward)가 특별 제작한 '팬텀 VI 스테이트 리무진'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팬텀 VI보다 높은 지붕이다. 지붕이 높아지면서 측면 창문은 더욱 커졌고,

 

이를 통해 사람들은 팬텀VI에 탑승한 왕족들을 더 잘 볼 수 있었다. 여왕 탑승 시에는 환희의 여신상 대신 영국 왕실의 마스코트인 용과 싸우는 성 조지의 동상이 부착되며,

 

차량 앞 유리 상단에는 여왕의 문장(Queen's Shield)과 깃발을 달 수 있는 받침대가 맞춤 제작됐다.

 

차량의 외관 역시 영국 왕실을 상징하는 로열 클라렛(Royal Claret)과 블랙 리버리(Black Livery) 컬러로 도색됐다.

 

P_04_01.jpg

 

아가 칸 3세는 이슬람교 시아파의 한 갈래인 니자리 이스마일(Nizari Ismaili) 파의 영적 지도자이자 국제 연합(UN)의 전신인 국제 연맹 의장직을 1937년부터 1938년까지 맡았던

 

위대한 정치가다. 그는 동시에 무수히 많은 경주마 대회에서 우승한 스포츠 스타이기도 했다. 오직 최고의 것만을 추구한 그는 전 세계의 왕족과 국가 수장을 위해

 

오직 18대만 생산된 '팬텀 IV'를 소유한 사람 중 하나였다.

 

P_03.jpg

 

P_04.jpg

 

코치빌더 후퍼(Hooper)에 의해 제작된 아가 칸 3세의 '팬텀 IV'은 고전적인 클래식카, 세단카 드 빌(Sedanca de Ville) 스타일의 유려한 라인을 자랑한다.

 

차량 내부는 럭셔리 차량용 가죽 전문 가공업체 코놀리(Connolly)가 제작한 붉은색 최상급 가죽으로 꾸며졌다. 뿐만 아니라, 그의 고급스러운 취향을 말해주는

 

녹음기 딕타폰(Dictaphone)과 피크닉 세트, 아카 칸 3세의 문양이 새겨진 거울과 은제 머리빗 등도 내장돼 있다.

 

P_07.jpg

 

롤스로이스의 새로운 공장 굿우드에서 제작된 최초의 팬텀은 2003년 1월 1일에 세상에 처음 공개됐다. 그 해 4월, '팬텀 VII' 1호 모델은 호주 시드니에 거주하는

 

고객을 위해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호주 퍼스로 운송됐다.

 

놀라운 사실은 굿우드 최초로 팬텀이 육로를 통해 고객에게 전달됐다는 점이다. 퍼스에서 출발한 팬텀은 눌라버 평원(Nullarbor Plain)과 애들레이드,

 

빅토리아와 그레이트 오션 로드(Great Ocean Road) 지나는 7,242km 대장정 끝에 목적지인 시드니 하버 브릿지에 도착했다.

 

'팬텀 VII' 1호 모델의 주인은 차량을 전달받기까지 매일 굿우드로부터 차량 상태에 대한 정보를 전달받았으며, 차량은 호주 사막 지역의 모래 폭풍으로 인해 환희의

 

여신상 수납 기능에 이상이 생긴 것을 제외하고는 단 한 번의 고장도 없이 완벽한 상태로 배송되었다.

 

P_06.jpg

 

현재까지 최상의 상태로 보존되고 있는 최초의 굿우드 팬텀은 2003년 차량을 구입했던 당시 고객이 소유하고 있으며,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회를 위해 14년 만에 다시 영국으로 돌아왔다.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_01.jpg

 

 

역시 명차는 단기간 내 완성되는 건 아니죠.

 

 

오랜 역사와 전통 그리고 브랜드 가치 그리고 기술까지 접목되어야만 럭셔리 브랜드라고 불려지는 것 같습니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위대한 8대의 팬텀(The Great Eight Phantoms)' 전시회의 세 번째 차량으로 영국의 전설적인 카레이서, 말콤 캠벨 경(Sir Malcolm Campbell)의 '팬텀 II'를 공개했다.

 

롤스로이스는 올 해 새롭게 출시되는 8세대 팬텀을 기념해 오는 7월 29일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전시 차량인 8대의 팬텀과 그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를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배우 프레드 아스테어와 몽고메리 장군의 팬텀이 공개된 바 있다.

 

 

r_03_01.jpg

 

 

r_02.jpg

 

 

r_03.jpg

 

 

세 번째로 공개되는 팬텀은 인류 최초로 자동차를 타고 시속 300마일(482.8km/h)의 벽을 돌파한 말콤 캠벨 경의 '팬텀 II 컨티넨탈'이다. 말콤 캠벨은1924년 최초의 세계 기록(235.22 km/h)을 세운 이래 1935년까지 무려 열 번이나 자신의 최고속도 기록을 경신한 이로 포뮬러 1(Fomula 1)의 전신인 그랑 프리(Grand Prix) 레이싱 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쥐었으며, 국왕 조지 5세로부터 기사 작위를 하사받기도 했다.

 

 

'팬텀 II 컨티넨탈'은 그가 1933년 2,300마력의 롤스로이스 R 에어로(R Aero) 엔진을 그의 전용 차량인 블루 버드(Blue Bird)에 장착하고 시속 272마일 (438km/h)의 속도로 일곱 번째 세계 기록을 달성한 뒤 이를 축하하고 기념하기 위한 모델이다. '팬텀 II 컨티넨탈'은 1년 앞서 출시된 팬텀 II의 스포츠 버전으로, 보다 짧은 휠베이스와 개선된 밸런스 및 서스펜션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r_04.jpg

 

 

특히 이 팬텀 II의 차체는 영국의 초호화 코치빌더 바커(Barker) 사에 의해 '표준형 투어링 살룬'으로 제작됐지만, 캠벨 경의 주문에 의해 전파 수신기, 소화기, 조명등 및 사이렌 등의 비스포크 개조가 이뤄졌다. 배기구 역시 기존 모델보다 9인치 더 길어져 블루 버드와 흡사한 배기음을 자랑했다. 컬러는 캠밸 경을 상징하는 색상인 페일 블루(Pale Blue)로 칠해졌으며, 청어 비늘을 갈아 페인트에 첨가함으로써 진주 같은 빛을 완성했다.

 

 

한편, 롤스로이스는 이번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 장소도 공개했다. 전시는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런던 메이페어(Mayfair)에 위치한 본햄스 경매장에서 열린다. 1793년에 처음 설립된 본햄스는 세계에서 가장 큰 예술품, 보석 및 자동차 경매 업체 중 하나로, 2012년에 1912년형 '코기(The Corgi)' 롤스로이스 실버 고스트(Silver Ghost)를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비싼 경매가인 470만 5천 파운드에 낙찰한 바 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_01.jpg

롤스로이스모터카가 '2017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Goodwood Festival of Speed)'에서 던 블랙 배지(Dawn Black Badge)를 최초로 공개했다.

블랙 배지는 창립자 찰스 롤스의 불굴의 정신을 계승, 삶과 성공 럭셔리에 대한 차별화된 취향을 지닌 소수 고객을 위해 도입된 새로운 라인업이다. 2016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고스트 블랙 배지와 레이스 블랙 배지가 공개된 후 수 많은 젊은 고객들을 롤스로이스로 이끌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던 블랙 배지는 밤의 공기를 즐기기 위해 태어난 모델로, 이전 블랙 배지 모델들과 동일하게 '블랙 컬러'를 테마로 제작됐다. 페인트와 래커 층을 겹겹이 쌓은 뒤 손으로 직접 광택을 낸 차체는 다른 어떤 차량보다 깊고 어두운 검은색으로 도색되었으며, 소리 없이 열리는 지붕, 가죽으로 감싼 후면 데크도 모두 검정색으로 마무리됐다.

또한, 롤스로이스의 상징 '환희의 여신상'과 전면 그릴, 측후면 크롬 장식들은 짙은 매력을 발산하는 블랙 크롬 컬러로 마감했다. 롤스로이스의 '더블 R(RR)' 엠블럼은 검은색 바탕에 은색 글씨로 디자인된 블랙 배지 전용 엠블럼이 부착된다.

차량 내부에는 대담하고도 감각적인 디자인 철학이 반영됐다. 롤스로이스 엔지니어링 팀은 과거 창립자 찰스 롤스가 개척했던 항공분야의 유산과 스텔스 항공기에 적용됐던 첨단 기술에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소재를 개발해냈다. 블랙 배지 내부 패널에 적용된 신소재는 가느다란 항공기용 알루미늄을 엮은 뒤 탄소섬유와 결합시킨 것으로, 래커를 6겹 올려 깊은 광택을 완성했다.

r_04.jpg

검은색 가죽 시트는 만다린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고, 롤스로이스의 고객이자 위대한 개척자였던 말콤 캠벨 경을 기념하는 무한대 로고를 뒷좌석 가운데 시트에 수놓아 블랙 배지가 지닌 불굴의 정신을 표현했다. 또한, 공조 장치 통풍구는 최첨단의 PVD(Physical Vapour Deposition) 코팅 기법을 통해 아무리 오랜 시간이 지나도 어두운 빛이 흐려지거나 변색되지 않도록 마감됐다.

또한 던 블랙 배지는 차별화된 엔지니어링 기술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구현했다. 6.6리터 12기통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한 던 블랙 배지는 최고출력을 일반 던 모델보다 30마력 높은 593bhp로 끌어올렸으며, 토크 역시 2.04kg•m(유럽 기준20NM) 향상돼 최대 85.65kg•m(유럽기준 840 NM) 를 달성했다. 완전히 새로 개발된 배기 시스템은 청각적인 부분까지 만족시킬 수 있도록 제작돼 '로우(low)' 버튼을 누르면 마치 베이스-바리톤 성악가의 목소리를 닮은, 롤스로이스 12기통 엔진의 공격적이면서도 위엄 넘치는 사운드를 만날 수 있다.

r_03.jpg

안락함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모두 만족시키기 위해 서스펜션 구조와 부품도 완전히 새롭게 설계했다. 덕분에 고속 주행 안정감과 코너링 성능이 향상됐을 뿐 아니라, 롤스로이스 특유의 주행감각과 폭발적인 주행 성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향상된 주행성능에 맞춰 일반 모델보다 직경이 1인치 큰 브레이크 시스템을 탑재했으며, 낮은 기어 단수를 적극 활용하도록 변속기를 재설계해 엔진 브레이크가 보다 효율적으로 작동하도록 제동 시스템을 구성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는 "블랙배지는 가장 위대한 것만을 고집하는 모험가들의 요청에 대한 롤스로이스의 응답"이라면서 "던 블랙 배지는 또 한 번 롤스로이스의 변혁을 전 세계에 선보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r_02.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_01.jpg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선보인 럭셔리 초초초초초 끝판왕 고스트 엘레강스 모델이 2017 제네바모터쇼서 선을 보였다.

 

 

비스포크(Bespoke, 주문제작) 역량을 총동원한 고스트 엘레강스 모델은 숙련된 장인들이 첫 여개의 다이아몬드를 가루 형태로 파쇄해 만든 페인트로 도색을 한 차량이다.

 

 

이른바 '다이아몬드 스타더스트(Diamond Stardust)'라 명명된 이 컬러는 지금껏 어느 자동차에서도 선보이지 못했던 최상의 우아함과 화려함을 자랑하며,

 

 

롤스로이스 차체에 적용된 가장 비싼 재질이다.

 

 

 

롤스로이스 본사의 도색 전문 팀은 완벽한 다이아몬드 가루를 만들기 위한 검증에만 2개월을 할애했다.

 

 

 

r_02.jpg

 

 

 

고배율 현미경을 통해 테스트를 거친 다이아몬드들은 극도로 고운 다이아몬드 가루가 되어 페인트에 첨가되었으며,

 

 

광택을 내는 과정에서 다이아몬드 입자 보호를 위해 추가 래커층을 씌우는 특수 페인트 기법을 동원해 칠하는 과정에만 이틀이 소요됐다.

 

 

단 한대만 제작된 고스트 엘레강스에는 다람쥐털 페인트 브러시를 사용해 무젤로 레드(Mugello Red)와 블랙 컬러로 '트윈 코치라인'을 장인이 직접 그려 넣었다.

 

 

이 무젤로 레드 컬러는 고스트 엘레강스 전반에 걸쳐 적용됐는데, 21인치 휠 중앙의 휠 캡 부분에도 무젤로 레드 컬러를 적용, 외관 디자인의 통일성을 더했다.

 

 

또한 검은색 가죽 시트와 대시보드를 따라 흐르는 상단 가죽 재질에도 무젤로 레드 컬러 스티칭으로 포인트를 살렸다.

 

 

 

r_03.jpg

 

 

 

뒷좌석은 셀비 그레이(Selby Grey) 컬러의 부드러운 가죽과 역시 무젤로 레드 컬러로 스티칭과 파이핑 처리를 한 라운지 시트가 자리한다.

 

 

뒷좌석 포켓 부위는 고객이 가장 좋아하는 소재인 타탄 무늬를 검은색과 회색, 붉은색의 조합으로 완성해 넣었다. 안락한 인테리어의 대미는 역시나 밤 하늘의

 

 

빛나는 별을 수놓은 듯한 천장의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가 장식한다.

 

 

 

r_04.jpg

 

 

 

뿐만 아니라, 롤스로이스는 벨기에 출신 아티스트 샤를 카이잔과 아트 프로그램 콜라보를 통해

 

 

높이 3.1m, 폭 2m, 깊이 2.1m에 이르는 설치 미술 작품을 2017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다. 25cmx25cm 사이즈의 정사각형 종이를 일일이

 

 

손으로 접어 조각으로 만든 후 이를 천장에 연결, 롤스로이스의 상징인 환희의 여신상이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듯한 우아함과 신비감을 주는 작품이다.

 

 

작품의 설치 또한 3명의 전담 팀이 3일에 걸쳐 완성했다. 장인정신의 대명사인 롤스로이스처럼 이번 설치 미술 역시 최고 수준의 수작업을 보여주는 전례 없는 작품이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_06.jpg


 

[매립인사이드] 국내 완성차 브랜드들은 기부와 관련된 걸 했다 하면 바로 사진 찍고 보도자료 내고 생색내기 참 바쁘죠~잉

 

 

더군다나 영혼 없는 현금과 현물에만 집중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뭐~ ‘돈이 최고’라고 하신다면 반박은 하지 않겠습니다. ^^)

 

 

롤스로이스 하면 럭셔리 세단의 끝판왕이라고 해도 부족함이 없는 브랜드죠.

 

 

특히 BMW 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좀 더 탄력을 받고 있는 브랜드이기도 하죠.

 

 

R_02.jpg

 

 

그런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롤스로이스를 축소한 어린이용 전동차 롤스로이스 SRH 모델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를 위해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팀이 400여 시간을 투입해 제작했으며 차량 외장은 안달루시안 화이트와 살라망카 블루 투톤으로 도색,

 

 

롤스로이스 상징 중 하나인 코치 라인까지 수작업으로 그려 넣었다고 합니다.

 

 

R_01.jpg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환희의 여신상과 패들 시프트를 만들어냈고, 차량 엔진으로는 24볼트 배터리로 작동하는 모터를 장착,

 

 

덕분에 최대 속도 16km/h까지 달릴 수 있는 이 모터는 롤스로이스의 웅장한 V12 엔진과 마찬가지로 소리 없이 조용하다고 하네요.

 

 

 

R_04.jpg

 

 

이런 롤스로이스 SRH 모델은  수술을 앞둔 어린이 환자들의 두려움과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제작됐으며,

 

 

어린이 환자들은 수술실로 이동하는 동안 롤스로이스 SRH를 직접 운전해 이동하게 된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어린 환자들이 치료받는 동안 힘들어할 수 있는 부분을 조금이라고 줄여주기 위해 제작했다고 하니... 참 멋지네요.

 

 

 

R_03.jpg

 

 

이제 국내 완성차 브랜드들도 영혼이 깃든 기부를 하는 건 어떨까 싶네요~~


 

롤스로이스 30대를 한꺼번에 주문한 홍콩 재벌 스티븐 헝~ 엉아

 

 

 

24K 순금으로 도배 '대당 11억 원 팬텀' 2대 제작

 

 

 

r_01.jpg

 

 

홍콩 재벌 스티븐 헝이 럭셔리 호텔에서 VIP 의전용으로 사용하게 될 특별한 롤스로이스 차량을 2대 주문했다고 한다.

 

너무 특별해서 그런지 대당 차량 가격이 11억이라고.....  반포 자이, 레미안 전세 갈 수 있는 돈인데 ㅠㅠㅠ

 

스티븐 헝 엉아는 지난 2014년에 롤스로이스 팬텀 30대를 한꺼번에 주문했는데 이 중 2대의 차량에 순금 잔치를 벌인다고 한다.

 

 

특히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비싼 모델로 이름을 올리게 된 이 두 대의 팬텀 내외부 디자인은 24K의 금으로 장식된다.

 

 

금빛 판테온 그릴 위는 24K 금으로 도금된 롤스로이스의 상징 ‘환희의 여신상(Spirit of Ecstasy)’이 자리한다.

 

18K 97.1g의 금으로 만든 롤스로이스 배지 역시 주변 요소들과의 통일성을 위해 24K금으로 추가 도금한다.  유약으로 마무리한 RR 엠블럼 주변에는 다이아몬드 336개가 파베 기법으로 세팅된다.

 

* 파베기법 - 금속 안에 보석을 세밀하게 세팅, 금속 자체가 보석(스톤)을 잡아서 빠지지 않게 하는 세밀한 공예 기법 중 하나이다.

 

 

r_02.jpg

 

스티븐 헝 엉아를 위해 순금 장식의 롤스로이스 팬텀 색상 조합을 하고 있는 롤스로이스 직원

 


 
차체 표면 역시 차원이 다른 광택을 선사한다. 일반 팬텀 대비 2.5배 많은 페인트로 도색되는 팬텀 차체는 총 10겹으로 칠해지며 금과 유리, 알루미늄을 배합한 특수 페인트를 이용해 은은한 광택을 완성한다.

 

차체 양측면을 가로지르는 두 줄의 코치라인 역시 금색으로 마무리 된다.


 
차량 실내에는 마카오의 밤 하늘을 담는다. ‘The 13’ 호텔의 역사적인 순간을 기념하기 위해 착공 당일 마카오 하늘에 뜬 별자리를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에 구현한다. 또한 호텔에 들어서면 보이는 홀 바닥의 흑백 격자 무늬는 시트 디자인에 반영됐으며, 계기반과 시계도 호텔의 테마 컬러인 붉은색과 금색으로 디자인 된다.

 

시계는 영국 최고급 주얼리 브랜드인 그라프다이아몬드(Graff Diamonds)와 공동 제작했다.

 

 

 

r_03.jpg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