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Maeripinside

BLO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_01.jpg

 

롤스로이스 컬리넌은 1905년 남아프리카 마갈리스버그 산맥에 위치한 광산에서 발견된 역사상 가장 크고 희귀한 '컬리넌 다이아몬드'의 이름을 딴 것으로, 롤스로이스가 '프로젝트 컬리넌'으로 처음 차량 개발을 발표한 지 3년 만에 최종 모델명으로 낙점됐다.

하우스 오브 롤스로이스(The House of Rolls-Royce)의 디자이너와 엔지니어, 장인들은 이름처럼 가장 빛나는 다이아몬드이자 '어디서나 수월한(Effortless, Everywhere)' 컬리넌을 완성하기 위해 아프리카와 중동 사막에서부터 눈보라가 몰아치는 북극권, 스코틀랜드 하이랜드 산악지대의 계곡과 북아메리카의 깎아지는 협곡 등 거친 환경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거쳤다.

 

C_03.jpg

 

C_04.jpg

 

C_05.jpg

컬리넌 다이아몬드는 1905년 남아프리카의 마갈리스버그(Magaliesberg) 산맥에 위치한 광산에서 발견됐다. 3,106캐럿으로 지금까지 발견된 다이아몬드 원석 중 가장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며, 아홉 조각으로 가공된 다이아몬드 원석 중 가장 큰 두 조각은 현재 영국 왕실의 임페리얼 스테이트 크라운과 여왕 봉(셉터)에서 화려하게 빛나고 있다.

컬리넌 다이아몬드가 남아프리카에서 영국까지 이송되는 과정에 얽힌 이야기는 다이아몬드 자체만큼이나 흥미롭다. 남아프리카를 지배했던 트란스발 정부는 당시 영국 국왕 에드워드 7세에게 다이아몬드를 선물하기 위해 15만 파운드에 원석을 구매했다. 너무나도 거대하고 희귀했던 컬리넌 다이아몬드는 이송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도둑들의 관심을 끌었다. 다이아몬드는 영국에서 파견된 형사들의 삼엄한 감시 하에 증기선 선장실 금고 속에 보관되어 영국까지 운송되었다.

하지만 이 모든 조치는 교묘하게 위장된 보안 작전이었다. 철저한 보안 속에 운송했던 것은 레진으로 만들어진 모조품이었으며, 진품 컬리넌 다이아몬드는 우체국 소포로 런던까지 간단하게 배송되었다.

C_02.jpg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