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Maeripinside

BLOG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_03.jpg

'신형 씨드'는 디자인부터 상품성까지 유럽 소비자들을 겨냥해 탄생한 유럽 전략형 모델로, 이 날 5도어 해치백 모델 및 스포츠왜건 모델이 함께 공개됐다.

씨드는 2006년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128만대 이상이 판매되며 기아차 유럽 판매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온 차종이다. (※ 2018년 1월 누적 기준)

'신형 씨드'는 보다 역동적이고 감각적인 디자인, 혁신적인 신기술 적용을 통해 강화된 안전 및 편의사양 등 이전 모델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특히 3세대 모델 출시를 기점으로 차명이 기존 cee'd에서 Ceed로 변경되었는데, 이를 통해 '유러피안 디자인을 갖춘 유럽 시장을 위한 차(Community of Europe, with European Design)'라는 입지를 강화하고자 했다.

'신형 씨드'는 ▲5도어 해치백 모델이 전장 4,310mm, 전폭 1,800mm(+20mm), 전고 1,447mm(-23mm), 휠베이스 2,650mm, ▲스포츠왜건 모델이 전장 4,600mm(+95mm), 전폭 1,800mm(+20mm), 전고 1,465mm(-20mm), 휠베이스 2,650mm의 차체 크기를 갖췄다. (※ 괄호 안은 기존 모델 대비 증감)

'신형 씨드'의 디자인은 이전 모델에 비해 전고는 낮추고 전폭은 넓히면서 리어 오버행을 늘려 보다 날렵하면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갖췄으며, 이와 함께 전체적으로 곡선보다는 직선적인 요소를 많이 부여해 날렵하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K_04.jpg

'신형 씨드'는 ▲1.0리터 T-GDI 엔진 ▲1.4리터 T-GDI 엔진 ▲1.4리터 MPI 엔진 등의 가솔린 엔진 및 ▲유럽의 엄격한 배출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새롭게 개발된 1.6리터 디젤 엔진 등을 갖춰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에 대응하고자 했다.

이와 함께 6단 수동변속기를 기본 장착했으며, 1.4리터 T-GDI 엔진 및 1.6리터 디젤 엔진에서는 7단 DCT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7단 DCT에서는 운전자의 주행 패턴이나 도로 환경에 따라 노멀(Normal) 또는 스포츠(Sport)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드라이브 모드 선택 기능'을 적용해 운전의 재미를 높였다.

'신형 씨드'는 첨단 기술을 대거 적용해 탑승자 안전성 및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신형 씨드'는 차량이 차로 중앙을 유지하며 주행하도록 도와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LFA)' 기능을 유럽에서 판매 중인 기아차 중 최초로 적용해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또한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하이빔 보조(HBA)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등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기능을 대거 적용해 전방위적인 안전성을 확보했다.

신형 씨드'는 5도어 해치백 모델이 395리터, 스포츠왜건 모델이 625리터로 동급 최고 수준의 화물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 VDA 기준)

특히 스포츠왜건 모델의 경우에는 스마트키를 소지한 채 일정 시간동안 테일게이트 주변에 머무는 경우 자동으로 열리는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를 적용, 운전자가 많은 짐을 들고 있는 경우에도 편리하게 짐을 적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신형 씨드'는 ▲히티드 윈드실드 ▲히티드 시트 ▲1열 통풍시트 ▲무선 충전 기능 등 탑승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사양을 갖췄다.

'신형 씨드'는 5도어 해치백 모델이 올해 2분기 말부터 유럽 전역에서 판매를 시작하며, 스포츠왜건 모델은 4분기 중에 출시될 예정이다.

K_02.jpg

새로운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업그레이드된 '옵티마 스포츠왜건'도 함께 선보였다.

'옵티마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모델의 외관 디자인은 스포티함을 유지하면서도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해 보다 매력적인 모습으로 거듭났다.

'옵티마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모델은 ▲1.6리터 T-GDI 가솔린 엔진 및 ▲ 1.6리터 신규 디젤 엔진을 라인업에 새로 추가해, 기존 ▲2.0리터 MPI 가솔린 엔진 ▲2.0리터 T-GDI 엔진 등 총 4종의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옵티마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모델은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하이빔 보조(HBA) 등 충돌 위험을 회피 또는 완화시켜주는 다양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을 적용했다.

이 밖에도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7인치 또는 8인치 터치스크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장착했다.

'옵티마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모델은 오는 3분기 중 유럽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K_01.jpg

리오의 스포티 버전 모델인 '리오 GT라인'도 이 날 첫 선을 보였다.

'리오 GT라인'은 ▲블랙 그로시 및 크롬 소재를 더한 타이거 노즈 그릴 ▲아이스 큐브 형태의 LED 포그램프 ▲트윈 배기구 팁 ▲17인치 알로이 휠 등을 적용해 일반 리오보다 역동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리오 GT라인'은 1.0리터 T-GDI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다.

'리오 GT라인'은 6 에어백을 기본 적용했으며,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선 이탈 경보시스템(LDWS) 등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을 적용해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이 밖에도 7인치 플로팅 타입 내비게이션을 비롯해 주차를 지원하는 리어 뷰 카메라, 히티드 스티어링 휠, 히티드 시트 등의 편의사양을 이용할 수 있다.

'리오 GT라인'은 2018년 1분기 중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1,479m2(약 447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신형 씨드, 옵티마 스포츠왜건, 리오 GT라인 등 신차 5대 ▲니로 PHEV 등 친환경차 3대 ▲스팅어, 스포티지 등 양산차 8대 등 총 16대의 차량을 공개한다. (※ 일반공개일 기준)

이와 함께 ▲1.0리터, 1.4리터, 3.3리터 등 3종의 터보 가솔린 엔진 ▲신규 1.6리터 디젤 엔진 ▲8단 자동변속기 등 5종의 기술전시물도 함께 선보인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_01.jpg

현대자동차㈜는 6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Geneva Palexpo)'에서 열린 2018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을 토대로 제작한 첫 번째 콘셉트카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소형 SUV 코나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실차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현대자동차는 코나 일렉트릭 모델과 함께 우수한 전기동력부품 기술력이 집대성된 기술적 플래그십 모델인 수소전기차 넥쏘(NEXO)를 유럽 최초로 공개했다.

또한 현대자동차의 대표 SUV '신형 싼타페'를 유럽 최초로 공개하며 코나, 투싼과 함께 유럽 시작을 공략할 SUV 라인업을 전시했다.

현대자동차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향후 현대차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반영한 현대 룩(Hyundai Look)을 완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최초로 발표했다.

현대자동차가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는 현대자동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이 적용된 첫 콘셉트카 모델이다.

현대자동차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친환경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실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2월 27일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코나 일렉트릭의 발표회를 진행한 바 있다. 또, 유럽시장에서 코나 일렉트릭은 오는 6월부터 신형 싼타페는 오는 7월경부터 순차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각국별 일정 상이)

h_03.jpg

현대자동차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의 미래 디자인 방향성을 담고 있는 디자인 콘셉트카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를 최초 공개했다.

콘셉트카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는 영어로 공통의 맥락(Common thread)이라는 의미를 지닌 프랑스어 관용어구에서 이름 붙여졌으며, 현대자동차 디자인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서로 하나의 테마로 연결되어 있음을 의미한다.

서로 다른 시공간을 하나의 테마로 이어준다는 의미로, 하나의 테마를 지녔으나 개별 디자인은 독립적인 해석과 개성을 보여줄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아 향후 현대자동차 디자인의 비전을 표현했다.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는 비례, 구조, 스타일링, 기술의 4가지 기본 요소가 조화를 이루는 것을 근간으로 하며, 콘셉트카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에도 위의 4가지 특성이 적용됐다.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는 황금 비율에 근거해 심미적으로 자연스럽고 균형 잡힌 디자인을 추구했으며, 이에 더해 롱 휠 베이스, 큰 휠과 짧은 오버행 등을 적용해 진보적인 전기차를 구현하기 위한 비율을 완성했다.

현대자동차는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 디자인을 위해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헤리티지에서 새롭고 혁신적인 정체성을 찾았으며, 마치 하나의 선으로 완성된 것처럼 이음새 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실루엣의 간결한 구조를 뜻하는 '라이트 아키텍쳐(Light Architecture)' 스타일을 구축했다.

또한 외장의 감각적이고 스포티한 스타일이 내장 디자인까지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 차량 안팎에서 느껴지는 인상이 동일하게 유지되도록 하는 설계 방식인 '튜브 아키텍쳐(Tube Architecture)' 스타일을 반영했다.

실내 디자인은 탑승자의 니즈에 맞춰 운전석과 조수석이 각각 다르게 디자인된 것이 특징인데 운전석은 운전의 재미를 더할 수 있도록 한 시트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조수석은 장거리 여행에도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편안한 착좌감을 강조한 시트를 적용하고 넉넉한 레그룸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향후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라는 동일한 새 디자인 방향성 아래 각 차량의 독창성 역시 존중하는 디자인 방식을 추구해 나갈 계획으로, 이번 콘셉트카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가 제시하는 디자인 요소들은 향후 출시될 현대자동차의 세단과 SUV 등 전 차종에 다양하게 반영될 예정이다.

h_02.jpg

현대자동차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클린 모빌리티 존'을 꾸며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과 수소전기차 넥쏘(NEXO)와 함께 유럽시장에 출시한 하이브리드 모델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모델 '아이오닉 일렉트릭',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아이오닉 플러그인'의 3가지 라인업을 전시했다.

이번에 공개한 코나 일렉트릭은 64kWh와 39.2kWh 두 가지 버전의 배터리와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 최대 토크 395N∙m(40.3kg·m)의 전용 모터를 탑재했으며, 1회 충전으로 64kWh 배터리 장착시 유럽 기준 482km(국내 기준 390km), 39.2kWh 배터리 장착시 국내 기준 유럽 기준 300km(국내 기준 240km)까지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 유럽(WLTP) 기준 및 국내 기준 당사 자체 측정 수치임)

충전 시간의 경우 급속충전(80%)시 54분 정도가 소요되며, 완속충전(100%)시 64kWh 배터리의 경우 9시간 40분, 39.2kWh 배터리는 6시간 10분 정도가 소요된다. (※ 당사 측청 수치)

코나 일렉트릭에는 차로 유지 보조(LFA),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top&Go 포함), 운전자 주의경고(DAW) 등 다양한 첨단사양이 적용됐다.

또한 기존 모델의 디자인을 이어받아 풀 LED 콤포지트 라이트 적용 등으로 미래 지향적이고 강인한 느낌을 갖췄으며, 코나 일렉트릭 전용 외장 컬러인 갤럭틱 그레이(Galactic Grey), 화이트 루프(White roof), 센터 콘솔 적용 등으로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였다.

이 밖에도 코나 일렉트릭은 전장 4,180mm, 전폭 1,800mm, 전고 1,570mm(루프랙 포함), 축거 2,600mm로 동급 최고 수준의 넓은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h_04.jpg

현대자동차가 유럽에서 최초 공개한 넥쏘(NEXO)는 차세대 동력인 신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등 첨단의 ADAS 기술과 사용자 경험을 고려한 미래 지향적 인터페이스, 공간을 재해석한 디자인 등이 적용돼 포스트 내연기관 시대를 이끌 미래형 SUV(Future Utility Vehicle)이다.

넥쏘(NEXO)에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 시스템(HDA)'과 함께 ▲고속도로뿐 아니라 일반도로에서 차로 중앙을 유지하도록 보조해주는 '차로 유지 보조 시스템(LFA)'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에서뿐 아니라, 하차한 상태에서도 주차와 출차를 자동으로 지원해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시스템(RSPA)' 등 대중메이커 최고 수준인 자율주행 레벨2 수준(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기준)이 구현 가능한 ADAS(운전자 보조 시스템)가 탑재됐다.

넥쏘(NEXO)는 세계 최초로 일원화된 3탱크 시스템으로 설계된 수소저장시스템을 적용하고 레이아웃을 최적화해 동급 내연기관 차량과 동등한 수준의 839ℓ(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의 넓은 적재공간과 실내 거주성을 확보했으며, 5분 이내의 짧은 충전시간으로 완충시 세계 최고 수준인 609km(국내 인증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또한 넥쏘(NEXO)는 배출가스가 전혀 배출되지 않는 차량으로 공기 정화 기능까지 탑재하고 있다.

이 밖에도 넥쏘(NEXO)의 디자인은 디자이너와 연구원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탄생했으며 공력 성능 개선을 위한 에어커튼, 에어로 휠, 오토 플러시 도어핸들 등을 적용해 역동적 디자인과 공력 효율을 동시에 구현해 냈다.

현대자동차는 올해 3월 국내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는 넥쏘(NEXO)가 차세대 동력인 수소 파워트레인 대중화의 시발점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지난 1월 개최된 CES에 이어,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도 친환경차 개발 관련 향후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 차량 8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4종, 전기차 5종, 수소전기차 1종 등 총 18종의 친환경차를 출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h_05.jpg

현대자동차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2012년 출시 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4세대 신형 싼타페를 유럽에서 최초 공개했으며 코나, 투싼, 싼타페로 이어지는 현대자동차의 SUV 라인업을 함께 전시했다.

신형 싼타페는 제품 개발부터 완성에 이르기까지 철저히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 관점에서 개발하는 최근의 캄테크(Calm-Tech)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디자인에서부터 공간 활용성, 주행성능, 안전∙편의사양에 이르기까지 혁신적인 상품성을 갖췄다.

신형 싼타페는 전장 증대와 풍부한 볼륨감을 바탕으로 와이드 캐스캐이딩 그릴, 분리형 컴포지트 라이트 등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웅장한 외관을 연출하는 한편, 인간공학적 설계와 고급 소재로 실내 감성품질을 극대화했다.

이와 함께 동급 최고 수준의 고강성 차체 구조를 구현하는 동시에 사고를 능동적으로 예방해주는 다양한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이 적용됐다.

현대자동차는 유럽시장에서 150만 대 이상의 SUV를 판매했으며 이에 중요한 역할을 해 온 싼타페가 신차 출시로 다시 한 번 판매 신장과 더불어 브랜드 위상을 높일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현대자동차는 '미래 모빌리티 존'을 마련하고, 탑승자와 차량이 긴밀하게 상호작용하는 HMI(Human-Machine Interface) 신기술로 탄생한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기술,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분석하는 웰니스케어 기술,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운전공간을 제공하는 차량 개인화 기술 등이 탑재된 '인텔리전트 퍼스널 콕핏'을 전시해 미래 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 1,476㎡ (약 446.5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클린 모빌리티 존', 'SUV 존', '미래 모빌리티 존' 등의 특별 존을 운영하며, 총 15대(일반공개일 기준)의 차량을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현대자동차의 기술력과 브랜드 이미지를 보다 효과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