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Maeripinside

CULTUR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_01.jpg

 

 

이탈리아 럭셔리 스포츠 워치 메이커 파네라이가 4 17일부터 22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제57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참여하여 재능 있는 세 명의 디자이너와 함께 협업 '칸델라(CANDELLA)'를 전시한다.  

 

이탈리아 최초로 다양한 분야에서 인정받는 디자이너 플릭스 드 패스그래픽 디자이너 마이클 몽고메리와 도예가인 이안 맥킨타이어와 함께 한 ‘칸델라’는 파네라이에 내재되어 있는 모든 가치를 조형 작품으로 탄생시킨 작품으로 광도를 측정하는 단위를 뜻한다.

 

시간과 빛의 개념을 해석하고 디자인을 향한 사명감과 연구혁신을 요소로 하여 새로운 관점에서 어둠을 밝히는 빛과 시간지속적인 흐름을 표현했다. '칸델라'는 밀라노 트리엔날레에서 ‘어둠속의 빛(Light in the Darkness)’의 일부로 전시된다.

 

 

P_02.jpg

 

 

또한 파네라이의 독창적인 기술적 특성과 디자인을 지닌 섭머저블 시계도 작품에 포함되어 있다파네라이의 모든 다이버 시계는 견고하고 강력한 내구성과 심해에서도 뛰어난 발광성을 발휘하는 탁월한 가시성을 갖추고 있다탄소 섬유를 기반으로 하는 카보테크 케이스 버전의 ‘루미노르 섭머저블 1950 카보테크™ 3 데이즈 오토매틱’과 자기장이 시계 내부에 도달하지 않도록 방지하는 혁신적인 케이스의 ‘루미노르 섭머저블 1950 아마그네틱 3 데이즈 오토매틱 티타니오’ 등 수준 높은 신기술의 시계들이 함께 소개 될 예정이다.

 

한편파네라이는 하이 엔드 워치메이킹 분야에서 전례를 찾아 볼 수 없는 탁월한 디자인으로 널리 알려진 브랜드이다. 1930년대 및 1940년대군용 다이버 워치로 설계된 타임피스는 견고하고 강력한 디자인과 정확한 디테일을 갖추고 있다파네라이는 이런 탁월함을 향한 전통을 계승하기 위해 수년간 디자인 문화를 풍성하게 만드는 일련의 이니셔티브를 후원해오고 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